드라마

스포츠조선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 "KBS 공채 출신..고향에 돌아온 기분"

문지연 입력 2021. 09. 24. 14:28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지현우가 '신사와 아가씨'를 통해 KBS에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24일 오후 KBS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김사경 극본, 신창석 연출)의 제작발표회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KBS 제공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지현우가 '신사와 아가씨'를 통해 KBS에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24일 오후 KBS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김사경 극본, 신창석 연출)의 제작발표회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했다. 행사에는 신창석 PD, 지현우, 이세희, 강은탁, 박하나, 이종원, 오현경, 이일화, 차화연, 윤진이, 안우연, 서우진이 참석했다.

지현우는 "KBS 공채 출신으로 출근을 했었는데, 고향에 온 느낌이 있다. 오랜만에 주말드라마로 인사하다 보니 그 부분에 있어서 한편으론 영광이고, 예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있다"며 "아무래도 호흡이 긴 작품이다 보니, 그 작품 안에서 여러가지 면을 보여드릴 수 있을 거 같다. 그 부분들이 조금 더 자연스럽게 보이기 위해 많은 노력과 연습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신사와 아가씨'는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다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신사'와 흙수저 '아가씨'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다양한 인물들을 통해 나이 차이로 인한 갈등, 사랑과 배신, 욕망과 질투 등 인간 세상사에 일어나는 많은 일을 유쾌하고 재미있게 그려낼 예정이다.

지현우는 극 중 세 아이의 아빠이자 한 기업의 회장 이영국 역을 맡았다. 상대역인 이세희는 극 중 자신이 선택한 삶과 사랑을 용기 있기 지켜나가는 박단단 역을 연기할 예정. 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주인공인 박단단에 발탁된 상황이라 두 사람의 호흡에 기대가 쏠린다.

'신사와 아가씨'는 25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된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