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포츠조선

'신사와 아가씨' 500대1 경쟁률 뚫은 이세희 "부담감에 책임감"

문지연 입력 2021. 09. 24. 14:28

기사 도구 모음

500대1의 경쟁률을 뚫은 이세희가 합류 소감을 밝혔다.

24일 오후 KBS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김사경 극본, 신창석 연출)의 제작발표회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KBS 제공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500대1의 경쟁률을 뚫은 이세희가 합류 소감을 밝혔다.

24일 오후 KBS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김사경 극본, 신창석 연출)의 제작발표회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했다. 행사에는 신창석 PD, 지현우, 이세희, 강은탁, 박하나, 이종원, 오현경, 이일화, 차화연, 윤진이, 안우연, 서우진이 참석했다.

이세희는 "원래는 단단의 사촌동생으로 오디션을 봤는데 1차를 보고 나서 2차 오디션을 보는데 단단이 역할이더라. 그래서 사실 실망을 했었다. '나 같은 생 신인을 쓰겠어?'하는 마음으로 편안한 마음으로 가서 오디션에 임했는데 합격 전화를 받고 나서 아무 말도 못했다. 꿈 꾸는 기분이라. 그렇지만 현실로 와서 작품에 누가 되지 않도록 단단하게 임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이세희는 "이 작품에 누가 되지 않도록 하자는 것이 첫 번째다. 너무 좋은 선배님, 작가님, 감독님과 함께하는데 하나라도 저에게 주려고 하신다. 하나라도 더 꾹꾹 새겨서 해보려고 한다"며 "부담감이 없을 수는 없고, 큰데, 그건 하나의 책임감이라고 생각한다. 초반에 감독님께서 '거울을 보고 백번씩 너는 단단이라고 말하라'고 하셨다. 그래서 자기 전에 아침에 일어나서 100번씩 '너는 단단이야'라고 마인드콘트롤을 해서 처음엔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신사와 아가씨'는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다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신사'와 흙수저 '아가씨'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다양한 인물들을 통해 나이 차이로 인한 갈등, 사랑과 배신, 욕망과 질투 등 인간 세상사에 일어나는 많은 일을 유쾌하고 재미있게 그려낼 예정이다.

지현우는 극 중 세 아이의 아빠이자 한 기업의 회장 이영국 역을 맡았다. 상대역인 이세희는 극 중 자신이 선택한 삶과 사랑을 용기 있기 지켜나가는 박단단 역을 연기할 예정. 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주인공인 박단단에 발탁된 상황이라 두 사람의 호흡에 기대가 쏠린다.

'신사와 아가씨'는 25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된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