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포츠동아

이세희 "500:1 오디션 합격..캐스팅 안 믿겨" (신사와 아가씨)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입력 2021. 09. 24. 14:27

기사 도구 모음

이세희가 '신사와 아가씨' 출연 소감을 밝혔다.

24일 오후 2시 KBS2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생중계됐다.

현장에는 신창석 감독, 지현우, 이세희, 강은탁, 박하나, 안우연, 윤진이, 이종원, 이일화, 오현경, 서우진이 참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이세희가 ‘신사와 아가씨’ 출연 소감을 밝혔다.

24일 오후 2시 KBS2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생중계됐다. 현장에는 신창석 감독, 지현우, 이세희, 강은탁, 박하나, 안우연, 윤진이, 이종원, 이일화, 오현경, 서우진이 참석했다.

신예 이세희는 500대 1 경쟁률을 뚫고 여자 주인공에 발탁됐다. 이세희는 “원래는 단단이 사촌동생 역으로 오디션을 봤다. 1차를 보고 2차를 보러갔는데 단단이 역으로 바뀌어있어서 실망했다”며 “‘나 같은 생 신인을 쓰겠어?’라는 마음이었다. 보여줄 거 다 보여주고 오자는 마음으로 보고 왔는데 합격전화를 받았다. 안 믿겼다”고 회상했다.

첫 주연에 발탁돼 부담감이 있다고 털어놓은 이세희는 “작품에 누가 되지 않도록 하겠다. 훌륭한 작가님, 감독님, 선배들과 함께 한다. 다들 내게 사랑과 배려를 주신다. 그걸 마음에 다 새겨서 연기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부담감은 책임감이라고 생각한다. 감독님이 거울을 보고 하루에 100번식 ‘내가 단단이’라고 이야기 하라고 하셨다. 그렇게 마인드 컨트롤을 해서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오케이 광자매’ 후속 작품인 ‘신사와 아가씨’는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다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신사’와 흙수저 ‘아가씨’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25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