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포츠동아

'신사와 아가씨' 감독 "KBS판 '기생충'..대리만족될 것"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입력 2021. 09. 24. 14:18

기사 도구 모음

'신사와 아가씨' 감독이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24일 오후 2시 KBS2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생중계됐다.

신 감독은 '신사와 아가씨' 기대 포인트로 "요즘은 희망이 점점 사라지는 세대다. '신사와 아가씨'에는 '기생충' 가족들이 서민 갑부로도 성공하는 이야기도 있다"며 "대리만족과 용기를 부여해줄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전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신사와 아가씨’ 감독이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24일 오후 2시 KBS2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생중계됐다. 현장에는 신창석 감독, 지현우, 이세희, 강은탁, 박하나, 안우연, 윤진이, 이종원, 이일화, 오현경, 서우진이 참석했다.

신창석 감독은 “꼰대 신사가 있다. 사별한 아내가 있는데, 아이들이 엄마를 그리워한다. 그 와중에 가정교사가 입주하게 된다. 그 집에 가정교사 아버지가 입주하게 되고 엄마가 몰래 들어와 산다. ‘기생충’ 밝고 유쾌한 버전”이라고 극을 설명했다.

이어 “계속 같이 사는 건 아니고 금방 쫓겨난다. 우여곡절이 있다. 우리 드라마는 곳곳이 사랑밭이다. 사랑이 이뤄지는 과정이 많다. 시청자 분께서 확인하면서 재미를 느끼시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신 감독은 ‘신사와 아가씨’ 기대 포인트로 “요즘은 희망이 점점 사라지는 세대다. ‘신사와 아가씨’에는 ‘기생충’ 가족들이 서민 갑부로도 성공하는 이야기도 있다”며 “대리만족과 용기를 부여해줄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전망했다.

‘오케이 광자매’ 후속 작품인 ‘신사와 아가씨’는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다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신사’와 흙수저 ‘아가씨’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25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