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OSEN

문제작 '오징어 게임', 무궁화 꽃→구슬치기 압도적인 비주얼

하수정 입력 2021. 09. 24. 11:35 수정 2021. 09. 24. 11:39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하수정 기자] 넷플릭스가 '오징어 게임'의 제작기 영상을 공개했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다. 서스펜스 넘치는 게임으로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재미를 선사하고 있는 '오징어 게임'이 생생한 프로덕션 스토리를 담은 제작기 영상을 공개했다.

작품 속에는 어린 시절 골목길에서 친구들과 함께 즐겼던 여섯 개의 추억의 놀이가 등장한다. 황동혁 감독은 “이 작품을 2008년에 구상했다. 한국적인 게임들을 서바이벌로 담은 작품이 탄생한다면 재밌을 것 같았다"며 '오징어 게임'의 시작과 작품을 채운 게임을 고른 이유를 함께 밝혔다. 

제작진들은 황동혁 감독의 독창적인 상상력을 바탕으로 완성된 '오징어 게임'을 실현시키기 위해 압도적인 크기의 세트장을 만들었다. 1980년대 교과서에 등장했던 철수와 영희의 모습을 본뜬 로봇이 서 있는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게임장부터 채경선 미술 감독이 가장 공들여 완성한 “삶과 죽음, 가짜와 진짜가 공존하는” 공간인 구슬치기 게임장까지 뽑기, 줄다리기, 징검다리, 오징어 게임 등 각기 다른 콘셉트로 정교하게 제작된 게임장들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실제 게임장의 공간과 흡사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것이 목표였던 황동혁 감독의 바람처럼 배우들은 각 게임장으로 세트가 바뀔 때마다 실제 게임을 하는 것 같은 긴장과 압도감을 느껴야 했다. 배우들은 “첫날 세트장에 가면 사진찍기 바쁠 정도로 세트가 몽환적이었다"(이정재), “공간 안에 들어간 순간 황홀했다"(정호연), “기대와 상상 이상의 충격적인 비주얼이었다"(박해수)며 눈을 뗄 수 없는 공간을 만들어낸 제작진들을 향해 박수를 보냈다.

배우들의 열연과 제작진들의 상상력으로 완성된 '오징어 게임'을 향해 국내외 매체와 시청자들은 “황동혁 감독은 넷플릭스와 함께한 '오징어 게임'을 통해 번뜩이는 아이디어와 재치를 자유롭게 뽐냈다", “전에 없이 독특하다. '오징어 게임'만의 독특한 저세상 요소들로 차별화를 둔다", “또 다른 세상에서 벌어지는 완전히 다른 차원의 서바이벌 게임", “팽팽한 내러티브와 긴장 그리고 흥미로움이 공존하는 이야기다", “'오징어 게임'은 비슷한 장르의 작품들과 달리 감정적 울림을 준다", “한번 시작하면 끝까지 보는 중독성이 있다", “한국적 요소를 게임에 반영시켜서 한국이라는 정서를 나타내고자 한 느낌이 색다르고 좋았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몰입해서 봤네" 등 뜨거운 반응을 보내고 있다.

한국형 서바이벌 장르의 지평을 넓히며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는 '오징어 게임'은 지난 19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 hsjssu@osen.co.kr

[사진] 넷플릭스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