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이데일리

'썰바이벌' 서동주 "美 로펌 인턴십만 59번 낙방..생존의 아이콘"

김보영 입력 2021. 09. 24. 07:00

기사 도구 모음

'썰바이벌' 서동주가 미국 변호사가 되기 위해 겪은 각종 시행착오들과 함께 재혼에 대한 솔직한 생각 등을 털어놨다.

지난 23일 저녁 방송된 KBS Joy 예능 '썰바이벌'에서는 방송인 겸 미국 변호사이자 서정희와 서세원의 딸인 서동주가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썰바이벌’ 방송화면)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썰바이벌’ 서동주가 미국 변호사가 되기 위해 겪은 각종 시행착오들과 함께 재혼에 대한 솔직한 생각 등을 털어놨다.

지난 23일 저녁 방송된 KBS Joy 예능 ‘썰바이벌’에서는 방송인 겸 미국 변호사이자 서정희와 서세원의 딸인 서동주가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서동주는 먼저 자신이 ‘엄친딸’이 아닌 ‘생존의 아이콘’이라고 밝혔다. 서동주는 “딱 봐도 천재 같은 스타일은 아니지 않냐. 좀 허당 같기도 하고 건망증도 있다. 항상 하다 보면 낙방하는 경우도 많다”며 “미국에서 로펌 인턴십 지원을 60번 정도 했다. 60곳에 했는데 59곳에서 안 됐다고 통보를 받았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20대에 결혼했지만 30대에 이혼 후 싱글로 돌아왔다고 시원하게 고백하기도 했다. 서동주는 결혼을 다시 해야 하는 상황에 대한 질문을 받자 “너무 먼 미래라고 느껴졌다. 그래서 ‘냉동 난자라도 해야겠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박나래는 서동주에게 재혼 생각에 대해 물었고, 서동주는 “항상 오픈 마인드다. 좋은 사람이 있으면 하고 싶다. 좋은 사람이 없는데 억지로 하고 싶진 않다. 이미 해봤으니까 판타지가 있진 않다”라고 솔직히 답했다.

김보영 (kby5848@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