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임영웅→영탁, '미스터트롯 어게인' 무대 릴레이.."초심 찾을 것" (사콜)[종합]

노수린 입력 2021. 09. 23. 23:46

기사 도구 모음

TOP6가 '미스터트롯'의 긴장감을 되찾았다.

23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에서는 추석을 맞아 TOP6가 특집 방송을 준비했다.

"긴장이 많이 되고 심장이 떨린다"고 밝힌 임영웅은 '흥 꾸러미'라는 주제에 맞춰 '사랑의 트위스트' 무대를 준비, "이제는 춤신춤왕"이라는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이밖에도 TOP6는 '사랑의 콜센타' 베스트 앵콜 무대로 각양각색 매력을 뽐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TOP6가 '미스터트롯'의 긴장감을 되찾았다.

23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에서는 추석을 맞아 TOP6가 특집 방송을 준비했다.

제작진과 미팅하는 과정에서 영탁은 "처음 의도가 사연을 받고 원하는 곡을 불러 드리는 프로그램이지 않았냐"며 코로나19로 인한 현재 상황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다른 멤버들도 마찬가지였다.

임영웅 또한 "계속 더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고 싶다.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노래방 MR로만 보여 드렸기 때문에 이번에는 밴드와 함께하고 싶다"고 밝혔다. 영탁은 "노래를 통해 진심으로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정동원은 "팬분들은 다양한 모습을 보고 싶어하신다. 색다른 걸 보여 드리고 싶었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무대에 앞서 임영웅은 "오늘 특집에서는 초심의 느낌을 되살려서, '미스터 트롯' 결승전 때의 마음으로 선곡했다. 평가나 순위는 없지만 여러분들께서도 경연 때의 긴장감을 되새기며 무대를 보시면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특집 무대는 '미스터 트롯'과 비슷하게 꾸며졌다. 멤버들의 무대가 끝날 때마다 TOP6의 심사도 이어졌다.

영탁은 특집 방송을 위해 '위잉위잉'을 준비했다. 영탁은 "혁오 밴드를 좋아한다"며 "마치 내 얘기 같았다. 가수로서 어떻게 생존할 수 있을까 혼자 고군분투하며 살았던 날들이 기억나더라. 외롭고 힘들고 전쟁 같은 날들이었다. 좋아했던 음악들을 팬들과 공유해 보고 싶었다"고 선곡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무대에 선 이찬원은 "무대에서 마스터 석을 올려다보니 '미스터트롯' 첫 경연이 생각난다"고 남다른 소감을 공개했다. 이찬원은 "팬분들이 많이 요청해 주신 노래"라고 소개하며 '미스터트롯' 결승곡인 '딱풀'을 열창했다.

임영웅은 "이찬원의 말이 무슨 뜻인지 알겠다"며 긴장감을 드러냈다. "긴장이 많이 되고 심장이 떨린다"고 밝힌 임영웅은 '흥 꾸러미'라는 주제에 맞춰 '사랑의 트위스트' 무대를 준비, "이제는 춤신춤왕"이라는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냈다.

정동원은 '미스터트롯' 경연 당시를 떠올리며 "그때보다 키도 컸고 나이도 먹었다. 성숙해진 모습으로 무대를 꾸밀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정동원은 "지코를 아티스트로 존경한다"며 '너는 나 나는 너' 무대를 준비했다.

한편, 이밖에도 TOP6는 '사랑의 콜센타' 베스트 앵콜 무대로 각양각색 매력을 뽐냈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