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타투데이

'어서와' 기욤 "한국인 전 여친 따라 한국 왔지만.."

한현정 입력 2021. 09. 23. 22:03

기사 도구 모음

프랑스에서 온 방송인 기욤이 한국행에 얽힌 비화를 공개했다.

기욤은 2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한국에는 처음 어떻게 오게 됐나"라는 질문에 "미국에서 공부하던 중 한국인 여자친구가 생겼다. 헤어지기 싫어 계속 만나려고 한국에 왔다"고 답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이에 장도연은 기욤에게 그 여자친구와 잘 지내고 있는지 물었고, 기욤은 "헤어졌다"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프랑스에서 온 방송인 기욤이 한국행에 얽힌 비화를 공개했다.

기욤은 2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한국에는 처음 어떻게 오게 됐나"라는 질문에 "미국에서 공부하던 중 한국인 여자친구가 생겼다. 헤어지기 싫어 계속 만나려고 한국에 왔다”고 답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알베르토는 “많이 들었던 이야기"라며 "저도 그랬고. 해외에서 한국 여자 만나 따라왔다. 외국인 반 정도는 해외에서 한국사람 만나 따라 들어온 경우가 많다”고 힘을 보탰했다.

이에 장도연은 기욤에게 그 여자친구와 잘 지내고 있는지 물었고, 기욤은 "헤어졌다"고 답했다. 도경완이 “친구로 연락은 하고 지낼 것”이라며 수습에 나섰지만, 기욤은 “아니다”고 딱 잘라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