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TV리포트

'빨강구두' 최명길, 유전자 검사 조작 걸리고도 당당.. 소이현 뺨 때렸다[종합]

이혜미 입력 2021. 09. 23. 20:30

기사 도구 모음

소이현이 유전자 검사 결과를 조작한 최명길의 악행에 분노했다.

23일 방송된 KBS 2TV '빨강구두'에선 희경(최명길 분)이 기석(박윤재 분)과 저를 갈라놓고자 은초(한채경 분)를 섭외하고 유전자 검사를 조작했음을 알고 경악하는 젬마(소이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분노한 현석은 은초를 이끌고 희경의 사무실을 찾아 "저 계집애 대표님이 불렀다면서요? 대표님이 연극 시켰다면서요?"라고 따져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소이현이 유전자 검사 결과를 조작한 최명길의 악행에 분노했다.

23일 방송된 KBS 2TV ‘빨강구두’에선 희경(최명길 분)이 기석(박윤재 분)과 저를 갈라놓고자 은초(한채경 분)를 섭외하고 유전자 검사를 조작했음을 알고 경악하는 젬마(소이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젬마는 이재가 기석의 친자임을 알리는 유전자 검사 결과를 확인하고도 기석과 헤어지지 않을 것이라 선언했던 바.

그러나 숙자(반효정 분)까지 나서 이별을 종용하면 젬마의 결심도 흐려졌다. 이에 현석(신정윤 분)은 “아이 있다고 사랑하지도 않은 여자랑 합쳐? 그건 할머니 시대 때 얘기지”라고 일갈하곤 “그래서 형은 뭐래요?”라고 물었다.

젬마는 조용히 고개를 저었고, 현석은 “난 아무리 그래도 이해 안 돼. 형이랑 그 여자 사이 안 좋아진 건 결혼 직후부터였고 그 이후로 각방을 쓰며 살았는데 아이가 생겼다?”라며 황당해했다.

이날 현석이 알게 된 건 희경이 유전자 검사 담당자를 매수해 검사 결과를 조작했다는 것. 분노한 현석은 은초를 이끌고 희경의 사무실을 찾아 “저 계집애 대표님이 불렀다면서요? 대표님이 연극 시켰다면서요?”라고 따져 물었다. 희경은 “너 전문가라면서 일 이렇게밖에 못해?”라며 은초를 비난했다.

한술 더 떠 “이게 다 누굴 위해서 이러는 건지 모르겠어? 형이 젬마랑 결혼하면 그 다음엔 어떻게 되는 건지 모르겠어? 윤 대표가 최 여사님의 유산을 받겠지. 전에 돈 심부름까지 하는 거 보고 느꼈어. 윤 대표가 최 여사님 재산 전부를 원한다는 거”라 덧붙이는 것으로 현석과 기석의 사이를 갈라놓으려 했다.

기석은 그런 사람이 아니라는 현석의 분노에도 희경은 “바보니, 순진한 거니? 난 혜빈이랑 윤 팀장이 최 여사님 유산 물려받았으면 해”라고 강조하곤 “제발 최 여사님한테는 말하지 말아줘. 여사님 몸도 안 좋으신데 충격을 받으면 안 좋잖아”라고 사정했다.

그 말대로 현석은 기석에게 조작되지 않은 원본을 전달하면서도 희경을 악행을 감췄다. 희경이 간과한 건 은초의 존재. 희경과 돈 문제로 실랑이를 한 은초는 사내에서 조우한 젬마에게 “나 민 대표한테 돈 받았어. 두 사람 갈라 달라고”라 이실직고하는 것으로 진실을 밝혔다.

그러나 이런 상황에도 희경은 “윤 대표만 잡고 있으면 돈 방석에 앉을 텐데 네가 그걸 놓칠 리 없겠지. 그렇지만 결혼할 수 있을까? 내가 있는데. 건방 떨지 마. 거머리처럼 최 여사한테 붙어서 피 빨아먹고 사는 주제에”라며 젬마에 막말을 퍼부었다.

이에 젬마는 “자식 버리고 돈 많은 남자한테 붙어서 피 빨아 먹고 산 당신은 괜찮고?”라며 맞불을 놓았고, 이성을 잃은 희경은 그런 젬마의 뺨을 때렸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빨강구두’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