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텐아시아

경인선, "소이현이 최명길 딸인 거 알면 어쩌지?"..선우재덕 알까 노심초사('빨강 구두')

신지원 입력 2021. 09. 23. 20:0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빨강 구두'(사진=방송 화면 캡처)

김광영과 경인선이 선우재덕의 협박에 떨었다.

23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는 각서의 행방을 묻는 권혁상(선우재덕 분) 때문에 불안감에 사로잡힌 소태길(김광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권혁상과 마주친 소태길은 누나 소옥경에게 "거기서 권회장이랑 딱 마주칠 게 뭐람. 원수는 외나무 다리에서 만난다더니 각서가 나 한테 있는 줄 알고 내 놓으래"라고 전했다. 이에 소옥경은 "각서 네가 벌써 다 없앴다며? 씹어 먹었다면서?"라고 물었고 이에 소태길은 "벌써 똥 됐지"라며 소옥경을 안심시켰다.

소옥경은 권혁상의 태도에 불안해하며 "불안불안해 죽겠다. 완전 외줄타는 심정이야. 우리 젬마(소이현 분)가 민희경 딸이라는 걸 알면 어떻게 하지?"라고 걱정했고, 소태길은 "누가 말해주기 전까지는 절 대 몰라"라며 소옥경을 재차 다독였지만 갑자기 울리는 전화에 자신도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이며 불안한 심경을 드러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