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빨강구두' 신정윤, 박윤재 유전자 검사 결과 의심.."이해가 안 돼"

강현진 입력 2021. 09. 23. 20:04

기사 도구 모음

'빨강구두' 신정윤이 유전자 검사 결과를 의심했다.

23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빨강구두'에서는 윤현석(신정윤 분)이 유전자 검사에 의심을 품었다.

유전자 검사에 대해 말을 하려던 현석은 이미 결과를 알고 있는 젬마를 보고 놀랐다.

그러면서 "형은 뭐라고 하냐 난 아무래도 이해가 안된다"며 "형이랑 고은초가 사이가 안좋은 건 결혼하자 마자였다. 그 이후로 각방 쓰면서 살았는데 근데 갑자기 아이가 생겼다?"라며 검사에 의심을 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빨강구두' 신정윤이 유전자 검사 결과를 의심했다.

23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빨강구두'에서는 윤현석(신정윤 분)이 유전자 검사에 의심을 품었다.


이날 김젬마(소이현)는 윤기석(박윤재)의 전 부인 고은초(한채경)와 함께 나타난 아들이 기석의 친자임을 확인하고 충격을 받았다. 회사로 돌아온 젬마. 권혜빈(정유민)은 "어디 갔다가 이제 오냐 점심시간 끝난 지가 언제인데"라며 트집을 잡았다. 그러나 안색이 좋지 않은 젬마를 본 윤현석이 불러내 대화를 나눴다. 유전자 검사에 대해 말을 하려던 현석은 이미 결과를 알고 있는 젬마를 보고 놀랐다.

이어 젬마가 "기석오빠 만났다. 고은초라는 여자도, 할머니도"라고 말했다. 이에 현석이 "할머니가 뭐라고 하냐. 말도 안돼 고은초 그 사기꾼이랑 다시 합쳐야 한다는 거냐"라며 어이없어 했다. 그러나 젬마는 모든 걸 이해한다고 하자 현석은 "뭘 이해하냐. 애 있다고 사랑 하지도 않은데 합치냐"며 "그건 할머니 시대 때 이야기다"라며 격분했다.

그러면서 "형은 뭐라고 하냐 난 아무래도 이해가 안된다"며 "형이랑 고은초가 사이가 안좋은 건 결혼하자 마자였다. 그 이후로 각방 쓰면서 살았는데 근데 갑자기 아이가 생겼다?"라며 검사에 의심을 품었다. 이어 현석은 친구 데이빗을 만나 유전자 검사의 재검사를 부탁했다. 그러나 뭔가를 숨기고 있는 듯 보이는 데이빗의 모습에 현석은 법정에서 보자며 자리를 떠나려 했다.

사진=KBS 2TV 방송화면

강현진 기자 jink08@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