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타뉴스

'두번째남편' 차서원, 엄현경 키다리 아저씨 자처 "이제부터 시작"[별별TV]

여도경 기자 입력 2021. 09. 23. 19:20

기사 도구 모음

'두번째남편'의 차서원이 엄현경을 도와주겠다고 나섰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 윤재민(차서원 분)이 봉선화(엄현경 분) 통화를 엿들었다.

윤재민은 김수철(강윤 분)에게 "봉선화씨 사는 방에 월세가 밀렸나봐. 도와주고 싶은데, 자존심 안 상하게. 도와줄 방법 없을까?"라고 고민을 상담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여도경 기자]
/사진=MBC '두 번째 남편' 방송화면 캡처
'두번째남편'의 차서원이 엄현경을 도와주겠다고 나섰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 윤재민(차서원 분)이 봉선화(엄현경 분) 통화를 엿들었다.

이날 봉선화는 집 주인과 통화하며 월세가 밀려 난감해했다. 이를 엿들은 윤재민은 문상혁(한기웅 분)을 탓하며 혼자 고민했다.

윤재민은 김수철(강윤 분)에게 "봉선화씨 사는 방에 월세가 밀렸나봐. 도와주고 싶은데, 자존심 안 상하게. 도와줄 방법 없을까?"라고 고민을 상담했다. 김수철이 "그거 꼭 해야 해요?"라고 반응하자 윤재민은 "말했지. 이제 시작이라고. 재경이랑 나 때문에 직장도 잃어버렸잖아"라며 앞으로 봉선화를 위해 나설 것을 말했다.

여도경 기자 star@mtstarnews.com

여도경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