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텐아시아

신예 강해림, 넷플릭스 시리즈 '썸바디'로 첫 주연 도전..김영광과 케미 예고

차혜영 입력 2021. 09. 23. 19:02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텐아시아=차혜영 기자]
강해림 (사진=판타지오)


신예 강해림이 넷플릭스 '썸바디' 주연 자리에 낙점됐다. 

소속사 판타지오는 23일 "신예 강해림이 넷플릭스 시리즈 '썸바디'의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이번 작품을 통해 데뷔 후 첫 주연을 맡은 강해림이 어떤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넷플릭스 시리즈 '썸바디'는 소셜 커넥팅 앱 '썸바디'를 매개로 살인사건이 벌어지면서 개발자인 섬과 그녀 주변 친구들이 의문의 인물 윤오와 얽히며 일어나는 이야기를 그린 스릴러. 영화 '모던보이', '은교', '유열의 음악앨범'을 연출한 정지우 감독과 드라마 '오늘의 탐정', '원티드'를 집필한 한지완 작가의 만남으로 더욱 기대를 모은다. 

강해림은 극 중 '썸바디' 앱의 개발자 '섬' 역을 맡았다. 타인과의 소통은 어려워하지만, 인공지능 채팅 프로그램과 소셜 커넥팅 앱을 개발할 만큼 비범한 재능을 가진 캐릭터다. 강해림은 '윤오' 역의 김영광과 함께 호흡을 맞추며 신선한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2017년 웹드라마 '아이돌 권한대행'으로 배우 활동을 시작한 강해림은 다양한 브랜드의 광고 모델로 활약하며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 이후 KBS Joy '연애의 참견'에서 청순한 외모는 물론 공감을 유발하는 현실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JTBC '라이브온'에서는 '박혜림' 역으로 극 초반 짧지만 강렬한 임팩트를 남기기도. 이처럼 강해림은 길지 않은 활동 기간 동안 드라마, 광고, 예능 등 활동 범위를 넓히며 '괴물 신예'로서 자신만의 매력을 구축해나가고 있다. 

데뷔 후 첫 주연에 도전하는 강해림은 "처음으로 너무 큰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돼서 많이 떨리기도 하고 걱정도 되지만, 그보다 기쁜 마음이 더 크다. 섬이란 매력적인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어 정말 행복하고, 항상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하고 있다.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할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는 소감과 함께 힘찬 포부를 밝혔다. 

한편 기대주 강해림을 비롯한 김영광, 김용지, 김수연 등이 출연을 확정한 '썸바디'는 오직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