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OSEN

'오징어 게임', 개인 전화번호 유출 논란..넷플릭스 "해결 노력" [공식]

김나연 입력 2021. 09. 23. 16:50

기사 도구 모음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개인 휴대전화 번호 유출 논란이 일자 해결을 위해 나섰다.

앞서 '오징어 게임'에 등장한 번호가 실제 사용 중인 개인 휴대폰 번호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피해자 A씨는 한 매체 인터뷰를 통해 "'오징어 게임' 방영 이후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24시간 문자와 전화가 쉴새없이 온다"며 "10년도 더 된 번호가 이리 되자 황당하다"고 피해를 토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나연 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개인 휴대전화 번호 유출 논란이 일자 해결을 위해 나섰다.

23일 넷플릭스 측은 OSEN에 "현재 넷플릭스와 싸이런픽쳐서 모두 문제를 인지하고 있다"며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오징어 게임'에 등장한 번호가 실제 사용 중인 개인 휴대폰 번호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작중 1화에서 주인공 기훈(이정재 분)이 정체불명의 남자(공유 분)로부터 받은 명함을 보고 전화를 걸었고, 해당 장면에는 '010'을 제외한 총 8자리 숫자가 고스란히 등장한다.

명함은 시즌2 2화에서도 한번 더 등장한다. 이때도 마찬가지로 명함에 적힌 8자리의 번호가 그대로 노출됐다. 문제는 이 8자리 번호가 실제로 사용 중인 번호 였던 것. 피해자 A씨는 한 매체 인터뷰를 통해 "'오징어 게임' 방영 이후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24시간 문자와 전화가 쉴새없이 온다"며 "10년도 더 된 번호가 이리 되자 황당하다"고 피해를 토로했다.

그는 "최근까지 삭제한 전화번호만 4000건이 넘는다"며 "밤낮으로 시간 개념도 없이 호기심에 오는 연락에 휴대폰 배터리가 반나절이면 방전되어 버릴 정도"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사전에 확인 과정을 거치지 않은 넷플릭스와 제작사 싸이런픽쳐스 측의 부주의함에 질타를 쏟아내고 있다.

한편 지난 17일 공개된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다. 배우 이정재, 박해수 등이 출연한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