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머니S

'오징어게임' 공개된 번호, 해당 사용자 고통 호소.. "4000개 넘게 삭제"

빈재욱 기자 입력 2021. 09. 23. 16:38

기사 도구 모음

시청자들이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에 나온 전화번호를 보고 호기심으로 전화를 걸자 실제 해당 휴대폰 번호를 쓰고 있는 사용자가 밤낮으로 전화가 온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23일 피해자 A씨는 머니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오징어게임 방영 이후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24시간 문자와 전화가 쉴새없이 온다"며 "10년도 더 된 번호가 이리 되자 황당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17일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에 나온 번호로 전화가 많이 가는 일이 발생해 실제 번호를 쓰는 이가 고통을 호소했다. /사진=넷플릭스 유튜브
시청자들이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에 나온 전화번호를 보고 호기심으로 전화를 걸자 실제 해당 휴대폰 번호를 쓰고 있는 사용자가 밤낮으로 전화가 온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23일 피해자 A씨는 머니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오징어게임 방영 이후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24시간 문자와 전화가 쉴새없이 온다"며 "10년도 더 된 번호가 이리 되자 황당하다"고 말했다. 최근까지 삭제한 번호만 4000개가 넘는다고 전했다.

지난 17일 넷플릭스에서 공개한 '오징어게임'에서는 성기훈(이정재 분)이 서바이벌 게임을 제안한 남성(공유 분)에게 받은 명함에 적힌 번호로 전화를 거는 장면이 나온다. 명함엔 010이 없는 8자리 숫자가 적혀 있었다.

'오징어게임'을 본 시청자들이 호기심으로 해당 번호로 전화를 걸다 벌어진 일이다.

A씨는 넷플릭스 측에 연락을 취했지만 연결이 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관련해 넷플릭스 관계자는 머니투데이에 상황을 인지하고 있다며 문제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빈재욱 기자 binjaewook2@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