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최용수 "♥전윤정, 방송인 아닌 가정주부..본분 좀 지켰으면" 농담(와카남)

서지현 입력 2021. 09. 21. 23:55

기사 도구 모음

최용수가 아내 전윤정에게 애정 섞인 일침을 가했다.

9월 21일 방송된 TV조선 '와카남'에서는 스포츠댄스 일일 수업에 나선 최용수-전윤정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최용수와 전윤정은 다정히 손을 맞잡은 채 스포츠댄스 수업에 나섰다.

또한 최용수는 "회를 거듭할수록 당신의 본모습이 나오더라"며 "좀 심했다. 당신은 방송인이 아니다. 가정주부다. 자신의 본분을 지키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지현 기자]

최용수가 아내 전윤정에게 애정 섞인 일침을 가했다.

9월 21일 방송된 TV조선 '와카남'에서는 스포츠댄스 일일 수업에 나선 최용수-전윤정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최용수와 전윤정은 다정히 손을 맞잡은 채 스포츠댄스 수업에 나섰다. 이어 선생님으로 나선 박지우는 "이렇게 두 분이 손 잡고 계신 적 있었냐"며 서로에게 한 마디씩 건넬 것을 제안했다.

전윤정은 "요즘 당신 집에서 많이 쉬지 않냐. 당신 쉴 때 애들이랑 맛있는 것도 먹고, 요리도 하면 되는데 내가 외출만 하면 전화해서 밥 달라고 하면 나가서도 마음이 불안하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최용수는 영혼 없이 "으음 그랬구나"라고 답했다.

이어 최용수는 "우리 첫 출연할 때 기억나냐"며 '그때는 되게 여성스럽게 보여야 된다면서 말도 아끼고 단아한 이미지였다. 근데 회를 거듭할수록 사람이 달라지는 걸 느꼈다"라고 말했다.

또한 최용수는 "회를 거듭할수록 당신의 본모습이 나오더라"며 "좀 심했다. 당신은 방송인이 아니다. 가정주부다. 자신의 본분을 지키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TV조선 '와카남')

뉴스엔 서지현 sjay092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