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종합] "올해만 두번째 사망설"..서이숙, 법적대응 선언→'NO선처' 응원봇물

백지은 입력 2021. 09. 21. 10:57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서이숙이 거듭된 가짜 사망설에 칼을 빼들었다.

소속사 퀀텀이엔엠 측은 "7월에도 이런 글이 올라왔지만 사실이 아니기 때문에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그러나 지난번과 내용이 거의 흡사한 글이 또 올라와 이번에는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 사이버수사대에 정식으로 수사의뢰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이숙 또한 "이번 기회를 통해 아무 의미없는 가짜뉴스를 쓰는 사람들에게 확실한 경각심을 주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확실한 조치와 책임을 물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배우 서이숙이 거듭된 가짜 사망설에 칼을 빼들었다.

소속사 퀀텀이엔엠 측은 "7월에도 이런 글이 올라왔지만 사실이 아니기 때문에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그러나 지난번과 내용이 거의 흡사한 글이 또 올라와 이번에는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 사이버수사대에 정식으로 수사의뢰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이숙 또한 "이번 기회를 통해 아무 의미없는 가짜뉴스를 쓰는 사람들에게 확실한 경각심을 주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확실한 조치와 책임을 물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이숙이 심장마비로 사망했다는 내용의 가짜뉴스가 등장했다. 해당 게시물은 특정 언론매체와 기자명까지 사칭해 진짜 기사인 것처럼 글을 꾸몄다. 하지만 해당 매체에서는 관련 기사를 작성한 적이 없었고, 같은 이름의 기자 또한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서이숙이 가짜 사망설에 휘말린 건 이번이 처음도 아니다. 7월에도 비슷한 내용의 루머가 등장해 한차례 홍역을 치렀다. 더욱이 이번에는 추석 연휴 너무나 끔찍한 루머가 번지며 팬들과 지인, 가족들의 마음을 쓸어내리게 만들었다. 이에 소속사 측은 추석 연휴가 끝나는대로 수사를 의뢰한다는 방침이다. 네티즌들 또한 선처나 합의 없는 강력 대응으로 악플러를 처단하길 바란다는 응원을 쏟아내고 있다.

서이숙은 12일 연극 '분장실' 공연을 마무리하고 차기작을 준비 중이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