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검은태양' 남궁민 벌크업, 약물 덕분? "논란 있을 몸 아냐"

장우영 입력 2021. 09. 20. 16:45 수정 2021. 09. 20. 16:49

기사 도구 모음

MBC 드라마 '검은태양'에 출연 중인 배우 남궁민이 벌크업이 화제가 된 가운데 헬스 전문가들이 이와 관련해 언급했다.

지난 29일 유튜브 채널 '헬창TV'에는 '현재 난리난 남궁민 몸 근황. 그리고 로이더 논란..?!' 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헬스 관련 업계 종사자들이 모인 가운데 남궁민의 벌크업 된 몸을 보며 '로이더' 논란을 언급했다.

세 사람은 남궁민의 나이를 언급하면서까지 남궁민의 벌크업된 몸을 보고 놀라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BC 제공

[OSEN=장우영 기자] MBC 드라마 ‘검은태양’에 출연 중인 배우 남궁민이 벌크업이 화제가 된 가운데 헬스 전문가들이 이와 관련해 언급했다.

지난 29일 유튜브 채널 ‘헬창TV’에는 ‘현재 난리난 남궁민 몸 근황. 그리고 로이더 논란..?!’ 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헬스 관련 업계 종사자들이 모인 가운데 남궁민의 벌크업 된 몸을 보며 ‘로이더’ 논란을 언급했다. 트포이는 “남궁민을 떠올리면 마르고 샤프한 이미지가 기억난다”고 말했고, 게츠비는 “반대로 복근 등이 되게 좋았다. 몸이 좋았던 기억이 있다”고 자신의 기억을 떠올렸다.

게츠비, 션, 트포이는 ‘검은 태양’ 속 남궁민의 몸을 보며 깜짝 놀랐다. 세 사람은 “이게 남궁민 씨라고?”, “얼굴이 남궁민이 아니다”라고 놀라워했다. 세 사람은 남궁민의 나이를 언급하면서까지 남궁민의 벌크업된 몸을 보고 놀라워했다.

게츠비는 “약물 논란이 있을만한 몸이 아니다. 그 정도로 논란이 될 만큼 몸은 아닌데, 예전 몸과 비교했을 때 얼마나 빨리 갑작스럽게 커졌는가라고 생각한다. 옛날부터 꾸준히 운동을 계속 해온 걸로 알고 있고, 한 네추럴 보디빌딩 하시는 분 센터에서 운동을 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세 사람은 남궁민의 예전 몸과 지금 몸을 비교했다. 이들은 “완전 보디빌딩식 식단을 드셨다”, “완전 헬스장에서만 사셨다”고 혀를 내둘렀다. 게츠비는 “전혀 약물 논란이 있을 몸이 아니다. 수준이 낮다는 게 아니라 논란이 생길만큼 너무나 그런 몸이 아니다”며 “갑자기 몸이 좋아졌다고 하기에도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세 사람은 “전혀 약을 썼다?” 그런 거 없어 보인다“, ”운동이나 해보고 말씀을 하셨으면 좋겠다“, ”계산을 해보니 남궁민의 운동 경력이 20년이 넘었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남궁민이 로이더를 쓸 정도의 몸도 아니고, 하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게츠비는 ”사람들이 연예인들은 약물을 쉽게 쓴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오히려 더 조심스럽고 안 쓰는 경우가 더 많다고 한다. 미국도 공공연하게 그렇게 한다고 생각하지만 보수적이다. 우리 나라도 마찬가지로 연예인들이 다 성형하거나 약을 먹는다거나 하지 않더라“고 당부했다.

한편, 남궁민은 MBC 창사 6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에서 한지혁 역을 맡았다. ‘검은 태양’은 매주 금, 토 밤 10시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