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오마이뉴스

윤석열의 첫 예능 나들이, 김치찌개·달걀말이만 남았다

유준상 입력 2021. 09. 20. 10:51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모두 경선 레이스가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주요 대권 주자들이 SBS <집사부일체> 에 연이어 출격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전 총리에 앞서 가장 먼저 스타트를 끊은 주인공은 바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다.

 특히 과거 오랜 기간 지방 생활을 했던 윤 전 총장은 김치찌개, 달걀말이, 불고기 등의 음식을 자신만의 레시피대로 만들어내면서 음식 솜씨를 뽐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 리뷰] SBS <집사부일체> 윤석열 전 검찰총장 편

[유준상 기자]

 19일에 방영된 SBS <집사부일체> 대권주자 특집 1탄 윤석열 전 검찰총장 편
ⓒ SBS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모두 경선 레이스가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주요 대권 주자들이 SBS <집사부일체>에 연이어 출격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전 총리에 앞서 가장 먼저 스타트를 끊은 주인공은 바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다.

검찰총장직을 내려놓고 대선 출마를 선언할 때만 하더라도 '윤석열 신드롬'을 일으키면서 대중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지만, 각종 구설수와 논란 등의 영향으로 위기를 맞이한 상황이다. 특히 2030세대 유권자의 마음을 사로잡아야 하는 윤 전 총장으로선 이번 출연이 조금이라도 분위기를 전환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었다.
  
'친근한 친형' 윤 전 총장, 음식에 대한 진심 돋보였다

검사 출신으로서, 또 수십 년간 여러 대통령과 대립을 해왔던 인물로서 날카롭고 드센 이미지가 강했다면, <집사부일체>에서의 윤 전 총장은 '친근한' 친형으로 출연자들에게 거리낌없이 다가가려고 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유기견 '토리'를 포함해 총 7마리의 애완동물을 키우고 있는 윤 전 총장은 출연진이 오기 1시간 전부터 김치찌개를 끓이기 위해 준비하는가 하면, 작은 방 한 켠에 머무르던 제작진의 노고를 언급하면서 이들에게 과자 여러 봉지를 건네기도 했다.
 
 19일에 방영된 SBS <집사부일체> 대권주자 특집 1탄 윤석열 전 검찰총장 편
ⓒ SBS
 
특히 과거 오랜 기간 지방 생활을 했던 윤 전 총장은 김치찌개, 달걀말이, 불고기 등의 음식을 자신만의 레시피대로 만들어내면서 음식 솜씨를 뽐냈다. 반듯한 모양으로 달걀말이를 칼질하는 모습에는 모든 출연자가 감탄했다. 윤 전 총장의 과거에 대한 어떠한 경험담을 이야기할 때도 음식 이야기를 꼭 빼놓지 않으면서 음식에 대한 진심을 나타냈다.

사법고시를 무려 9번이나 떨어졌던 기억을 떠올릴 땐 이재명 지사와 사법연수원 28기 동기가 될 뻔했지만, 장충동 족발 때문에 일찍 시험장을 빠져나왔던 이야기를 유쾌하게 풀어내기도 했다. 그러나, 그게 전부였다. '대선후보'로서의 윤 총장 모습보다는 '음식 좀 하는 사람' 정도로 인식될 수도 있었다.  

날카로운 질문 많았지만...속 시원한 대답은 없었다

출연진이 윤 전 총장에게 대선 관련 질문을 던지는 시간도 마련됐지만 속시원한 대답을 들을 수는 없었다. 이승기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재임 당시 스트레스를 받지 않았냐는 질문을 던지자 스트레스가 받을 일이 뭐가 있겠냐며 반문했지만, 막상 거짓말 탐지기에 손을 넣자 이는 거짓으로 판명나면서 본심이 드러나기도 했다.
 
 19일에 방영된 SBS <집사부일체> 대권주자 특집 1탄 윤석열 전 검찰총장 편
ⓒ SBS
 
경험 부족을 지적하는 질문에 대한 답변 역시 명쾌하지 않았다. 윤 전 총장은 "어릴 적 스케이트를 배우던 때를 떠올리면서 "(선생님이) 허리를 완전히 굽히고 30바퀴 돌으라고 했다. 다른 애들은 2~3바퀴 정도 돌고 허리를 들었는데, 난 고지식하게 울면서도 허리를 딱 굽히고 다리가 끊어질 것 같아도 30바퀴를 돌았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재주는 없어도 어려움이나 위기에 쉽게 포기하거나 물러서는 스타일이 아니다. 20대에 원리에 집착하면서 살았던 게 새로운 분야를 공부하는 데 도움이 됐다. 검사 생활 옷 벗을 때까지도 정말 긴장하며 치열하게 살아왔다. 내 일에 있어선 치열했다고 자부한다. 어떤 새로운 일이라도 성공시킬 자신이 있고, 일은 잘할 자신이 있다"고 밝혔다.

수 개월 동안 경제, 정치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를 만나면서 의견을 청취하는 등의 노력은 해왔지만, 결국 정치 경험이 없다는 단점을 극복할 만한 요소에 대한 언급을 하지 못했다.

힙합과 민트 초코 아이스크림을 사랑하고 김치찌개, 달걀말이를 만들 줄 아는 것만으로 젊은층의 표심을 잡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큰 오산이다. 시기상 정치인들의 '이미지 메이킹'이 중요하다고 하더라도 <집사부일체> 윤석열 편은 대선 후보의 일상 속을 들여다보겠다는 방송의 취지에 부합했다고 보기에 다소 어려움이 있었다.

물론 이번 방송에 대한 판단은 국민들의 몫이다.

Copyrights ⓒ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