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차차차' 김선호, 신민아에 "나만 두고 가지 마" 취중고백 '눈물' (종합)

유경상 입력 2021. 09. 18. 22:41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유경상 기자]

김선호가 신민아에게 눈물 취중고백했다.

9월 18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7회(극본 신하은/연출 유제원)에서 홍두식(김선호 분)은 윤혜진(신민아 분)에게 애틋한 술주정했다.

지성현(이상이 분)은 공진 사람들에게 예능 프로그램을 찍으러 온 피디라고 소개했고 윤혜진(신민아 분)은 선배 지성현과 재회에 반색했다. 홍두식(김선호 분)은 지성현이 피디라는 사실을 알고 윤혜진과의 관계를 신경 쓰기 시작했다. 윤혜진은 홍두식에게 “성현 선배에게 그 날 밤 일 말하지 마라”고 입단속 했다.

지성현은 홍두식과 술을 마시다 현장 촬영 가이드를 부탁했고 홍두식이 거부하자 내기 게임을 벌였다. 지성현은 까나리카노를 원샷하고 밤새 게임을 하다 지쳐 잠들었고 윤혜진도 만취해 집 밖에서 잠이 든 홍두식을 집 안으로 옮기고 지쳐 잠들었다. 다음 날 아침 윤혜진이 홍두식의 집에서 지성현과 함께 나오는 모습이 조남숙(차청화 분)에게 목격됐다.

지성현은 촬영 장소로 김감리(김영옥 분)의 집을 점찍었고 “2박 3일 씩 5번, 보름만 집을 비워 달라”고 부탁했지만 김감리는 “내가 평생 산 집을 어떻게 비워 주냐”고 결사반대했다. 김감리는 홍두식이 설득해도 움직이지 않았고, 지성현은 “실례 많았다”며 물러났다. 하지만 김감리의 집에서 나온 지성현은 “나 아까 그 집 아니면 촬영 안 해”라고 선언했다.

지성현은 홍두식의 소개로 여화정(이봉련 분)의 횟집에서 식사한 뒤 시장에서 폭풍 쇼핑을 했고, 김감리에게 선물하며 마음을 돌리려 애썼다. 지성현은 “그냥 놀러온 것”이라며 김감리와 친해져 가로등도 고쳐주며 접근했다. 표미선(공민정 분)은 공진 3대 미스터리 14억 로또 당첨 수령인을 궁금해 하며 복권 2장을 사서 짝사랑하는 최은철(강형석 분)에게 강제 선물했다.

장영국(인교진 분)은 짝사랑하는 유초희와 식사하겠다고 전처 여화정에게 말했고, 여화정은 장영국의 따귀를 때려 벌레를 잡으며 “셋이 함께 먹자”고 주장했다. 장영국은 유초희와 식사를 기대하며 샤워를 하다가 미끄러져 허리를 삐끗하며 움직이지 못했고, 장영국이 나타나지 않자 여화정과 유초희가 함께 집으로 찾아가 쓰러져 있던 장영국을 도왔다.

윤혜진은 김감리가 두고 간 지갑을 돌려주러 갔다가 홍두식과 함께 이불빨래를 도왔다. 윤혜진은 홍두식과 스킨십에 잠시 잊고 있던 기억이 떠올랐지만 그 기억을 온전히 떠올리진 못했다. 그 곳으로 지성현과 준(성태 분)이 찾아오자 김감리는 밥을 차려줬고 준은 어릴 때부터 일을 해서 이렇게 맛있는 집밥은 처음이라 감탄했다.

지성현은 “저는 사람들이 모여 북적북적 노는 게 좋다. 같이 밥 해먹고 웃고 떠들고. 그게 인생의 다인 것 같다”고 말했고, 김감리는 그 말에 마음이 움직여 집 촬영을 허락했다. 계약은 홍두식이 진행했고 지성현은 “혜진이 만나는 사람 있어?”라고 질문했다. 홍두식이 “아니, 없는 거 같던데?”라고 답하자 지성현은 “다행이다”고 미소를 보였다.

그와 함께 윤혜진이 미처 떠올리지 못한 기억의 실체가 드러났다. 만취한 홍두식은 윤혜진에게 “가지 마. 나만 두고 가지 마”라고 말하며 어깨에 기대어 눈물 흘렸다. 윤혜진은 “안 가. 아무데도 안 가. 걱정하지 마. 홍반장. 아무데도 안 가”라고 말했다. (사진=tvN ‘갯마을 차차차’ 캡처)

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