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검은태양' 남궁민 "의심이 곧 생존..마지막 퍼즐 찾아라"

김은정 입력 2021. 09. 18. 22:41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김은정 기자] 남궁민이 움직였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에서는 한지혁(남궁민 분)이 국정원 내부 배신자 찾기를 시작했다.

이날 한지혁은 지금은 기억에 없는, 예전 자신이 남긴 영상 속 메시지를 되뇌었다. "조직 내부에 쥐새끼가 있어. 그 배신자를 찾기 위해 내 기억을 스스로 지운 거"라는 말. 한지혁은 도진숙(장영남), 하동균(김도현 분), 그리고 강필호(김종태 분)까지 의심 선상에 올렸다.

과거의 지혁은 모든 걸 말해주지 않은 이유에 대해 "쓸데없는 선입견이 본질을 가릴까봐"라고 강조하며 "끝내 찾지 못한 마지막 퍼즐 조각이 있다. 그림 전체를 완성하기 위해 그 조각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지혁은 "의심하는 게 곧 생존이다. 모든 이들의 행동, 말, 숨결까지 의심해라. 처음부터 다시 생각해보라"면서 "꼭 필요한 상황이 오게되면 다시 찾아갈 거"라는 말에 주변 모든 이를 의심의 눈초리로 바라봤다.

특히 "내가 했던 경고 절대 잊지 말라"는 서수연(박하선 분) 또한 경계의 대상이 됐다. "차장님이 한지혁을 궁금해한다"는 정용태(김민상 분)의 말에 수연은 "제가 알아보겠다"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