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원더우먼' 이하늬, 하루아침 생긴 남편 송원석 외모에 "잘생겼어" 감탄

서유나 입력 2021. 09. 18. 22:19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유나 기자]

하루아침에 재벌가에 입성한 검사 이하늬가 남편 송원석의 외모에 첫눈에 반했다.

9월 18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극본 김윤, 연출 최영훈) 2회에서는 의문의 교통사고 후 병원에서 눈을 뜬 조연주(이하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연주는 눈을 뜨자마자 자신의 뺨을 내려치려는 시모 서명원(나영희 분)을 마주하곤 "뭐야 이 아줌마"라며 당차게 팔을 꺾었다. 평소와 다른 모습에 결국 뇌 검사를 받은 조연주, 그 결과는 역행성 기억상실이었다.

조연주는 이후 "그러니까 내가 지금 기억이 안 나는 것뿐이지 한주그룹 며느리라는 거잖아?"라며 기쁨의 함성을 내질렀다. 그러다가 곧 조연주는 "결국 다 내 거였는데 왜 복권 당첨된 것 같고 그러지? 시어머니에게 너무 미안하네"라며 어리둥절해 했다.

이어 조연주는 강미나(이하늬 분)의 남편 한성운(송원석 분)도 마주했다. 조연주는 한성운을 보자마자 입을 틀어막으며, 그 이유에 대해 "너무 잘생겨서요"라고 진심을 털어놨다. 이런 조연주에 한성운은 "괜찮은 거야 당신?"이라고 걱정, 자신을 "당신 남편"이라고 밝혔다. 이에 조연주는 '대박'이라며 속마음으로 기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조연주의 강미나와의 다른 모습에 한성운은 "자기 기억을 상실한 거 아니라 정체성을 상실한 거 아냐? 왜 자꾸 오바를 해"라며 기막혀했다. (사진=SBS '원 더 우먼'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