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SBS연예뉴스

'펜트하우스' 유진 "오윤희 역할, 솔직히 하고 싶지 않았다..스스로 설득 안 되는 부분 많아"

김효정 입력 2021. 09. 18. 21:57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유진이 오윤희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18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540일간의 이야기'에서는 배우들의 솔직한 이야기들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유진은 오윤희라는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에 대한 솔직한 마음이 드러났다. 유진은 "시놉시스 상의 오윤희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을 때 힘들 것 같았다. 앞날이 보였달까"라며 "그런 걸 별로 안 좋아해서 하고 싶지 않았다는 게 솔직한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실 제 자신이 설득이 안 되는 부분이 많았다. 나와는 너무 다른 캐릭터라 그럴 때마다 작가님과 통화를 하면서 '난 이런 부분이 이해가 안 된다. 나라면 이렇게 하지 않을 거 같다'라는 이야기를 했다. 그러면 작가님이 생각지 못했던 부분을 말씀해 주시고 그러면 거기에 입각해서 그럴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으로 연기를 했다"라고 설명했다.

유진은 "그걸 계기로 세상에 여러 종류의 사람, 여러 성품의 사람이 있다는 생각의 폭이 확장된 계기였다"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유진은 "캐릭터에 대해 정말 많이 생각하고 고민했다. 처음에 30% 정도 설득이 됐다면 대화를 통해서 70%, 이후에 고민하고 생각하며 80, 90%까지 설득이 됐다. 하지만 100%까지는 아니었던 거 같다"라며 "100% 이해하고 하면 솔직히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일부러 마지막 10%를 남겨둔 채 했다. 점점 갭이 줄어들고 오윤희화 되는 작업이 정말 재밌었다"라고 역할에 몰입할 수 있었던 이유를 밝혔다.

ⓒ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