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광자매' 윤주상 "홍은희 친부 억울하게 옥살이" 최대철에 재심 부탁

유경상 입력 2021. 09. 18. 20:11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유경상 기자]

윤주상이 최대철에게 홍은희 친부 재심을 부탁했다.

9월 18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50회(마지막회/극본 문영남/연출 이진서)에서 이철수(윤주상 분)는 배변호(최대철 분)에게 이광남(홍은희 분) 친부의 재심을 부탁했다.

이광남은 부친 이철수에게 “한 번은 만나봐야 할 것 같다. 그래야 할 것 같다”며 친부에 대해 물었고, 이철수는 이광남을 어딘가 데려가 “여기다 뿌렸다. 몇 년 전에 병으로 돌아가셨다. 그 집 가족들이 여기다 뿌리는 것까지 확인했다”고 거짓말했다.

이광남이 “어떤 사람이었냐. 나쁜 사람이었겠죠?”라고 묻자 이철수는 “나쁜 사람 아니다. 주변에 나쁘다고 하는 사람 없었다더라. 마음도 여리고 괜찮은 사람이었다”며 “아무 생각하지 말고 아기만 잘 낳을 생각해라. 너는 내 첫 자식이다”고 당부했다.

이어 이철수는 사위 배변호를 찾아가 “지난번에 한 친구 이야기 기억하냐. 그 큰딸 친부가 억울하게 옥살이를 했나 보다. 재심 청구라는 게 있다던데 어떻게 해볼 수 있냐”며 “큰 딸을 위해서라도 무죄 밝혀주고 싶다고 한다. 내 친구 말이”라고 재심을 부탁했다.

배변호는 이철수가 부탁한 재심이 아내 이광남 친부 사건임을 눈치 채고 “친구 분에게 전해 달라. 그동안 마음고생 많으셨다고. 친구 분 큰 따님 위해 재심청구 위해 최선 다해보겠다고 전해 달라”고 말했다. (사진=KBS 2TV ‘오케이 광자매’ 캡처)

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