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전현무 집엔 왜 모여"..'나혼산', 또 기안84 왕따 논란? "방역지침 준수" 해명 [종합]

이우주 입력 2021. 09. 18. 18:55 수정 2021. 09. 18. 19:0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나 혼자 산다'의 기안84 왕따 논란이 또 한 번 재점화됐다.

지난 17일 MBC '나 혼자 산다' 방송 말미에는 24일 방송 예고편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에는 전현무가 집으로 회원들을 초대해 바자회를 여는 '무무상회' 편이 예고됐다. 화사, 성훈, 키, 기안84 등 고정 무지개 회원들은 물론 이장원, 김지석 등 전현무의 지인들도 전현무의 집을 방문해 물건들을 둘러봤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여름 방학 특집을 박나래와 화사, 기안84와 전현무로 나눴던 것과는 말이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특히 이 편에서는 기안84의 마감 샤워를 두고 '왕따 논란'이 일어 일부 시청자들을 분노하게 했던 바.

웹툰 마감 샤워를 앞두고 있던 기안84는 무지개 회원들이 모두 모이는 줄 알고 출발 전부터 들떠 있었다. 그러나 목적지에 도착한 전현무는 기안84에게 다른 회원들이 오지 않는다고 말했고 기안84는 실망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전현무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무지개 회원 대표로 나섰다며 기안84와 둘만의 마감 샤워를 즐겼다. 그러나 시청자들은 '나 혼자 산다' 측이 방송을 통해 기안84의 왕따 분위기를 조성했다며 비난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키, 박나래 등 다른 무지개 회원들의 SNS에 비판을 가장한 악플이 쏟아지기도 했다.

논란과 피해가 계속되자 '나 혼자 산다' 측은 여름방학 특집 2편이 끝난 후 공식 SNS를 통해 사과했다. '나 혼자 산다' 측은 "멤버들 간의 불화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세심하게 챙기지 못한 제작진의 불찰로 여러 제작 여건을 고려하다 보니 자세한 상황 설명이 부족했다. 앞으로는 더더욱 제작에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나 혼자 산다' 측의 사과로 논란을 일단락 되는 듯 했으나 '무무상회' 예고편으로 해당 논란은 재점화 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지개 모임도 나눠서 촬영했다는 '나 혼자 산다' 측이 실내에서 여러 명이 만나는 바자회 콘텐츠를 앞두고 있는 점에서 "기안84는 안 되고 전현무는 되냐"는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시청자들은 "야외에서 모이는 10년 연재 마감 여행은 코로나19 때문에 안 되고 실내에서 모이는 무무상회는 가능하냐. 저건 코로나19가 빗겨가냐", "시골에서는 두 명 이상 모여도 코로나19 걸리고 집에 단체로 저만큼 모여도 안 걸리냐", "이렇게 다 모을 거면서 코로나19 핑계다" 등의 반응으로 '나 혼자 산다' 측에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방송이 공개되기도 전에 비난하는 것은 과하다는 반응도 있었다. '나 혼자 산다' 측 역시 "방역지침을 준수했다"고 해명한 바. 제대로 된 비판은 방송이 끝나고 하는 것도 늦지 않는다.

wjle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