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갯차' 커플 고무줄바지 입은 신민아 김선호, 이토록 로맨틱한 빨래라니

박수인 입력 2021. 09. 18. 14:17

기사 도구 모음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 김선호의 로맨틱 빨래 스틸이 공개됐다.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연출 유제원, 극본 신하은,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지티스트)는 세상에서 제일 로맨틱한 빨래를 하고 있는 신민아와 김선호를 포착했다.

가장 먼저 눈길을 끄는 것은 서로 마주 서서 빨래를 하고 있는 신민아와 김선호의 투 샷 스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수인 기자]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 김선호의 로맨틱 빨래 스틸이 공개됐다.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연출 유제원, 극본 신하은,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지티스트)는 세상에서 제일 로맨틱한 빨래를 하고 있는 신민아와 김선호를 포착했다. 키스 사건 이후로 급 냉랭해졌던 두 사람을 감싼 핑크빛 분위기가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가운데 이들이 어떤 이유로 함께 빨래를 하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가장 먼저 눈길을 끄는 것은 서로 마주 서서 빨래를 하고 있는 신민아와 김선호의 투 샷 스틸이다. 따사로운 햇살 아래에서 함께 발 빨래를 하고 있는 두 사람 사이에는 설렘의 분위기가 가득 차 있어 보는 이들의 광대를 춤추게 만든다. 커다란 고무대야 안에서 서로 마주 선 채로 발로 열심히 빨래를 밟고 있는 신민아와 김선호는 서로 시선을 마주 보고 있지 않지만 이들을 감싸고 있는 텐션이 심박수를 상승시킨다. 특히 스틸 속 서로의 온기가 고스란히 전달되는 초밀착 거리를 유지하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은 심장을 두근거리게 만든다. 함께 로맨틱한 빨래를 하고난 후에 서로에게 어떤 말을 건네게 될 것인지, 18일 7회 방송을 손꼽아 기다려지게 만든다.

이번 빨래 스틸에서 인상적인 것은 이 두 사람을 감싸고 있는 따사로운 햇살이다. 그 햇살과 빨래하기에 딱 적당해 보이는 따사로운 날씨, 그리고 마치 커플룩처럼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화려한 꽃무늬의 고무줄 바지가 오묘하게 어우러지면서 이들의 로맨틱 분위기를 한층 더 배가 시킨다. 마지막으로 빨래를 마친 후 만족스러운 듯 꼭 닮은 보조개 미소를 짓고 있는 신민아와 김선호. 이들의 깊어진 로맨스를 기대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혜진(신민아 분)과 두식(김선호 분)은 급 냉랭해졌던 관계가 등대 가요제로 인해 화해를 하게 되었고, 단짠을 오가는 두 사람의 관계에 시청자들의 몰입은 한층 더 고조됐다. 무엇보다 혜진과 대학 시절 남다른 인연이 있는 성현(이상이 분)의 등장이 이들의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인지 18일 오후 9시 방송될 7회를 향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tvN ‘갯마을 차차차’)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