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엄마 예쁜데" 채림, 영어 신동 5세 아들+냉장고만 3대 집 최초 공개 ('내가 키운다')[SC리뷰]

정안지 입력 2021. 09. 18. 06:51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채림의 44개월 아들은 매력이 철철 넘치는 스윗보이 였다.

17일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에서 솔로 육아 4년 차 채림이 44개월 아들 민우와의 일상을 최초로 공개했다.

여기에 민우 군을 위해 각종 재료가 상시 구비 된 3대의 냉장고, 모든 게 구비 된 육아 창고 등도 살짝 공개, 엄마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

매력이 철철 넘치는 아들 민우 군의 일상과 채림의 특별한 육아는 궁금증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배우 채림의 44개월 아들은 매력이 철철 넘치는 스윗보이 였다.

17일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에서 솔로 육아 4년 차 채림이 44개월 아들 민우와의 일상을 최초로 공개했다.

이날 침대에서 눈을 뜬 민우 군은 엄마를 향해 "엄마 옷 예쁘게 입었어?", "엄마 머리 묶은 게 예쁜데"라며 꿀 떨어지는 심쿵 멘트로 첫 등장부터 이모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민우 군은 5세 영어 신동이라고. 민우 군은 아침부터 알파벳을 읊고, 자유자재로 영어를 구사해 엄마들을 놀라게 했다. 또한 물김치, 생선부터 날달걀을 국물처럼 먹는 등 100만뷰 하민이 자리를 넘보는 새로운 먹방 스타의 탄생을 예고했다.

뿐만 아니라 채림의 하우스도 최초로 공개, 깔끔하고 모던한 인테리어의 거실부터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민우 군을 위해 각종 재료가 상시 구비 된 3대의 냉장고, 모든 게 구비 된 육아 창고 등도 살짝 공개, 엄마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

매력이 철철 넘치는 아들 민우 군의 일상과 채림의 특별한 육아는 궁금증을 자아냈다.

anjee85@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