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펫키지' 윤은혜, 태연 위해 '제로 컵케이크' 만들었다.. 황금손 인증[종합]

이혜미 입력 2021. 09. 16. 23:58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윤은혜가 태연 김희철과 함께 '펫키지'를 만끽했다.

반려견용 베이킹에 도전한 윤은혜는 금손의 면면을 십분 뽐냈다.

이날 반려견과 동행한 윤은혜에게 김희철이 물은 건 "반려견을 키우는 철칙이 있나?"라는 것이다.

일찍이 요리금손으로 잘 알려진 윤은혜는 능숙한 손길로 반려견용 베이킹을 해내는 것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윤은혜가 태연 김희철과 함께 ‘펫키지’를 만끽했다. 반려견용 베이킹에 도전한 윤은혜는 금손의 면면을 십분 뽐냈다.

16일 방송된 JTBC ‘개취존중 여행배틀 - 펫키지’에선 윤은혜 태연 김희철의 힐링 펫캉스가 펼쳐졌다.

이날 반려견과 동행한 윤은혜에게 김희철이 물은 건 “반려견을 키우는 철칙이 있나?”라는 것이다.

이에 윤은혜는 “난 버릇없는 걸 싫어한다. 그래서 야단을 치는 편이다. ‘네 자식 왜 그래?’란 소리를 듣는 게 싫다”고 답했다.

같은 질문에 태연은 “난 개에게도 인격이 있다고 생각한다. 최대한 존중하려고 한다. 애가 돌아다니고 싶다고 하면 피해를 안 주는 편에서 할 수 있게 해준다”며 자신만의 교육법을 전했다.

그런데 이때 태연의 반려견 제로가 폴짝 뛰어 올라 테이블을 누볐고, 당황한 태연은 “지금 피해를 끼치고 있나?”라 묻는 것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펫키지의 하이라이트는 수제 간식 클래스다. 일찍이 요리금손으로 잘 알려진 윤은혜는 능숙한 손길로 반려견용 베이킹을 해내는 것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나 태연은 “정말 잘하신다. 뚝딱 금방 하신다”며 놀라워했다.

윤은혜는 심지어 제로와 기쁨이, 기복이 얼굴을 그대로 담은 컵케이크를 만들어냈고, 태연과 김희철은 “대박”을 연발했다.

한편 이날 ‘펫키지’의 마지막 코스는 다양한 포토 존과 놀이 시설이 존재하는 애견카페다. 반려견과 함께 인생 샷 남기기에 주력했던 윤은혜는 “나는 체력이 좋은 편이라 여행을 가면 풀로 노는 편이다. 그렇게 꽉 채워 주셔서 너무 좋았다”며 소감을 나타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펫키지’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