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일간스포츠

[알쓸신곡] 마마무와 무무의 동화 같은 이야기

황지영 입력 2021. 09. 15. 18: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알고 들으면 쓸모있는 신곡. '알쓸신곡'이 오늘의 노래를 소개합니다. 매일 쏟아지는 음원 속에서 모르고 놓치면 후회할 신곡을 추천해드립니다.

RBW 제공

그룹 마마무가 지난 7년의 행복한 기억을 팬들과 나눈다.

마마무는 15일 찬란하게 빛난 7년을 녹인 베스트 앨범 'I SAY MAMAMOO : THE BEST'(아이 세이 마마무: 더 베스트)를 발매했다. 이들은 지난 6월 열한 번째 미니앨범 'Where Are We(WAW)'을 통해 7년 차의 새 도전을 알렸다. 솔라, 문별, 화사가 소속사와 재계약을 체결했고 휘인은 다른 소속사에서 마마무로서의 활동을 이어간다.

솔라는 7주년 감회에 "지난 7년 동안 정말 열심히 달려왔다. 옆에서 함께 달려와준 멤버들과 언제나 든든한 동반자인 무무들에게 또 하나의 좋은 추억이 생긴 것 같아 감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앨범명은 마마무의 공식 인사말에서 따왔다. 그간 대중이 사랑한 마마무의 정체성을 짙게 녹인 트랙들이 담겼다는 의미도 담아냈다. 화사는 "늘 그렇듯 후회 없이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 기존에 발매된 곡들이지만 처음 녹음을 하는 마음가짐이었다. 그리고 녹음하면서 데뷔 초 목소리와 지금 목소리의 톤이 많이 바뀌어서 많은 부분을 다시 녹음했다. 녹음본을 모니터링할 때 새삼 많이 성숙해졌구나 생각이 들었다"고 작업기를 전했다.

멤버들은 지금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히트곡을 편곡했고, 데뷔 전 타 아티스트와 협업한 '히히하헤호', '행복하지마', '썸남썸녀'는 마마무 버전으로 재녹음했다. 데뷔곡 'Mr. 애매모호'를 비롯해 마마무에게 첫 음악방송 1위를 안겨 준 '넌 is 뭔들',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린 '칠해줘', 마마무가 최종 우승을 거머쥔 Mnet '퀸덤' 파이널 경연곡 '우린 결국 다시 만날 운명이었지', 마마무의 자전적 이야기가 담긴 히든 트랙 '분명 우린 그땐 좋았었어', 오케스트라 버전의 '별이 빛나는 밤', 록 버전의 '고고베베', 리믹스 버전의 'HIP', 청량한 무드로 마마무 표 긍정 에너지가 녹아 있는 신곡 '하늘 땅 바다만큼'까지 마마무의 과거와 현재가 공존한다.

신곡 '하늘 땅 바다만큼'은 지난 온라인 콘서트 'WAW'에서 선공개한 곡이다. 리드미컬한 베이스 라인에 경쾌한 사운드가 돋보이는 댄스팝 장르로 중독성 강한 멜로디가 인상적이다. 순수하게 하늘 땅 바다 만큼 좋아하는 마음을 표현하는 동화같은 가사가 듣는 이들을 기분좋게 만들어준다. 도입부 또한 동화의 시작인 'Once upon a time'으로 열었다.

마마무는 뮤직비디오 안에서 청량하고 꾸밈없는 맑은 매력을 드러냈다. 휘인은 "약 3~4년 만에 선보이는 마마무 표 청량곡이다. 하늘 땅 바다만큼 널 사랑한다는 순수하고도 재치 있는 가사는 물론, 발랄한 에너지가 가득한 멜로디가 매력적인 곡이다. 아마 한 번만 들어도 흥얼거리게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문별은 "지난 7년간 마마무의 성장을 지켜봐 주고 함께해 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 지금 마마무는 7년이라는 트랙을 한 바퀴 돌고 다시 출발선 위에 서 있다고 생각한다. 또 다른 시작을 지금처럼 애정 어린 시선으로 바라봐 주셨으면 좋겠다"며 팬들에 고마움을 더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