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타투데이

봉준호→엄정화 등 참석..부산국제영화제 정상 개최[종합]

한현정 입력 2021. 09. 15. 17:21

기사 도구 모음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의 주요 일정이 공개됐다.

개막식 행사는 국내 영화인들과 극소수 해외 게스트가 참석한 가운데 오프라인으로 진행되며 부산 시민들과 관객들이 다채롭게 즐길 수 있는 생활 속 부대 행사들이 곳곳에서 진행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의 주요 일정이 공개됐다. 개막식 행사는 국내 영화인들과 극소수 해외 게스트가 참석한 가운데 오프라인으로 진행되며 부산 시민들과 관객들이 다채롭게 즐길 수 있는 생활 속 부대 행사들이 곳곳에서 진행된다. 온 스크린 섹션을 신설해 OTT 기대작들도 만날 수 있게 돼 흥미를 끈다.

허문영 집행위원장은 15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기자회견에서 "올해 초청작은 233편"이라며 "코로나 등 여러가지 사정으로 인해 300편이었던 평소 영화제보다는 적지만 작품 수준은 어느 해 보다 높다고 자부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올해 영화제 선정작은 100% 극장 상영을 원칙으로 한다. 작년에는 작품당 1회씩 상영하였으나 올해는 예년과 같이 여러 회 상영 될 예정이다. 영화의전당, CGV, 롯데시네마, 소향씨어터 등 예년 수준으로 상영관도 확보, 전체 좌석수의 50%만을 운영하여 거리두기를 실천할 계획이다.

허 집행위원장은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의 과제는 두 가지"라며 "하나는 사회문화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는 거다. 이를 반영하기 위해 온 스크린 섹션을 신설, OTT를 중심으로 한 콘텐츠를 정식 상영작으로 초청했다. 그리고 아시아 여성 영화전과 2010년 이후에 부상하고 있는 중국 영화를 보여드리는 중국영화 특별전을 마련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앞으로도 영화제는 고정 섹션이 아닌 새로운 섹션을 마련해 민감하게 반응하겠다"며 "또 다른 과제는 탈중심성이 공존하는 영화제를 위한 행보다. 중심부를 뭉뚱하게 키우는게 아니라 탈중심성으로 숨은 공간을 찾아 확산해 나가겠다. '동네방네 BIFF'라는 이름으로 지역 주민들이 즐길 수 있는 행사를 준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개막식은 오프라인으로 진행된다. 허 집행위원장은 "정상 오프라인 개최를 위해 방역당국의 지침을 마친 상태로 마지막 점검만 남았다"며 "정상적인 레드카펫 행사와 시상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해외 게스트들은 극소수지만 국내 영화인들은 거의 빠짐없이 참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 예정인 주요 게스트로는 봉준호 감독, 박찬욱 감독, 임권택 감독, 이창동 감독, 임상수 감독, 장준환 감독, 엄정화, 조진웅 등이 있다.

아시아 영화인상과 공로상에는 각각 임권택 감독과 故이춘연 대표가 선정됐다. 더불어 허 집행위원장은 "올해 이춘연 영화상을 제정하기로 했다"며 "이춘연 영화상은 내년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매년 한국 영화의 발전에 크게 공헌한 제작자, 프로듀서에게 드리는 상으로 정했다. 구체적인 내용은 내부적인 논의를 거쳐서 다시 한 번 말씀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6일부터 15일까지 열흘간 개최되며 올해 선정작은 70개국 223편이다. 개막작은 임상수 감독의 6년 만 복귀작인 '행복의 나라로'다. 폐막작은 홍콩의 가수 겸 배우 매염방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 '매염방'(감독 렁록만)이 선정됐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