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컬투쇼' 최재훈 "부활 멤버될 뻔, 김태원이 같이 하자 제안해"

서유나 입력 2021. 09. 15. 15:27

기사 도구 모음

최재훈이 김태원으로부터 부활 멤버 제안을 받은 사실을 최초로 고백했다.

9월 15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 사연진품명품 코너에는 스페셜 DJ 황치열, 게스트 최재훈이 함께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최재훈의 노래를 라이브로 듣고 '역시 부활'이라는 칭찬을 보냈다.

이에 당황한 최재훈은 "제가요?"라고 되묻곤, "옛날에 태원 형님이랑 얘기한 적이 있다. 부활을 같이 하자고"라고 고백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유나 기자]

최재훈이 김태원으로부터 부활 멤버 제안을 받은 사실을 최초로 고백했다.

9월 15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 사연진품명품 코너에는 스페셜 DJ 황치열, 게스트 최재훈이 함께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최재훈의 노래를 라이브로 듣고 '역시 부활'이라는 칭찬을 보냈다.

이에 당황한 최재훈은 "제가요?"라고 되묻곤, "옛날에 태원 형님이랑 얘기한 적이 있다. 부활을 같이 하자고"라고 고백했다. 하지만 진짜 부활 멤버로 활동한 적은 없다고.

최재훈은 "어떻게 아셨지. 26년 전에 둘이서 한 얘기인데. 아무에게도 얘기한 적이 없다"며 의아해했고, 황치열과 김태균은 청취자가 잘못 아신 모양이라며 웃었다.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