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노컷뉴스

[현장EN:]목숨 건 서바이벌 '오징어 게임'이 그려낼 경쟁 사회

CBS노컷뉴스 최영주 기자 입력 2021. 09. 15. 15:0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감독 황동혁) 온라인 제작발표회
배우 이정재, 박해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 황동혁 감독 참석
오는 17일 넷플릭스 공개
15일 오전에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허성태, 박해수, 이정재, 정호연, 위하준. 넷플릭스 제공

골목길을 주름잡았던 추억의 놀이가 목숨을 건 서바이벌 게임으로 돌아왔다. 베일을 벗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이 보여줄 것은 바로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 대한 잔혹한 우화다.

오는 17일 공개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감독 황동혁)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15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황동혁 감독은 "'오징어 게임'은 경제적 빈곤과 어려움에 몰린 사람들이 다시 모여서 큰 상금을 걸고 어릴 적 놀이를 하는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이어 "등장하는 6개의 게임 중 오징어 게임을 제목으로 선정한 이유는 어릴 적 골목에서 하던 놀이 중 가장 격렬하고 육체적 놀이이자 내가 가장 좋아한 놀이다. 또한 현대 경쟁 사회를 가장 상징적으로 은유하는 게임인 것 같아서 제목을 '오징어 게임'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 스틸컷. 넷플릭스 제공

만화를 탐독하던 30대에 극한 게임에 빠져드는 사람들의 이야기에 흥미를 느낀 황 감독은 한국인이라면 어린 시절 경험해봤을 추억의 놀이와 어른이 되어 무한 경쟁에 내몰린 현대인들 사이의 연결고리를 포착해 시나리오 작업에 돌입했다. 그 결과 가장 아름답고 순수한 시절의 추억이 담긴 놀이가 가장 끔찍한 현실로 바뀌는 아이러니로 탄생했다.

9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된 '오징어 게임'은 경쟁 사회 안에서 극한에 내몰린 참가자들의 모습을 통해 시청자에게 '과연 잘살고 있는 것일까. 되돌리기엔 너무 멀리 온 것은 아닐까?' 등의 질문을 던질 예정이다.

456억 원의 상금을 차지하기 위해서 목숨을 건 게임에 참가한 사람들, 저마다의 사연으로 극한 게임에 뛰어든 이들은 매 라운드 충격과 반전을 선사한다. 배우 이정재, 박해수, 오영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 트리파티 아누팜, 김주령 등이 이야기를 힘 있게 끌고 나간다. 배우들은 황동혁 감독과 시나리오가 가진 매력에 이끌려 작품을 선택했다고 입을 모았다.

구조조정으로 실직한 후 사채와 도박을 전전하다 이혼을 하고 무기력한 삶을 이어가는 기훈 역의 이정재는 "황동혁 감독님과 같이 작업하고 싶었는데 제안해주셔서 너무 기쁜 마음으로 시나리오를 읽었다"며 "시나리오에 굉장히 여러 가지 다양한 상황과 감정이 잘 녹아 있어서 이건 진짜 재밌겠다 싶었다. 게임을 어떻게 잘 구현해낼 수 있을까에 대한 궁금증도 있었고, 세트장 가는 날이 굉장히 기대되고 재밌었던 작품"이라고 말했다.

어릴 적부터 수재였던 기훈의 동네 후배이자 서울대를 졸업하고 대기업에 입사해 승승장구하고 있다고 알려졌던 상우 역의 박해수는 "참 좋았던 건 시나리오에 인간군상이 많이 나오는데, 섬세한 심리 변화나 성장 과정, 발전 모습이 너무 매력적이고 흥미로웠다"며 "상황이 변하면서 상우의 심리 역시 많이 변한다. 그게 과연 어떤 변화인지, 그 변화가 과연 그만의 선택인지 관찰하고, 고민해보면 재미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 스틸컷. 넷플릭스 제공

'오징어 게임' 속 456명의 참가자가 게임을 펼치는 거대한 공간을 설득력 있게 구현하기 위해 미술팀은 CG를 최소화하고 작품에 등장하는 세트 대부분을 실제 크기로 제작했다.

1980년대 교과서에 등장했던 철수와 영희의 모습을 본뜬 거대하고 기괴한 로봇부터, 놀이터가 한없이 크게 느껴졌던 어렸을 적의 경험을 되살릴 실물보다 3배 이상 커진 놀이기구 등 다양한 콘셉트로 완성된 어린 시저러 추억을 자극하는 각 게임장은 목숨을 건 게임과 선명한 대비를 이룬다.

소매치기까지 하며 거칠게 살아온 새터민 새벽 역의 정호연은 "숙소 세트가 멋있다고 느꼈다. 일남 역 오영수 선배님이 숙소를 보고 콜로세움 같다고 말씀하셨는데, 그 말이 느껴질 정도로 굉장히 웅장하고 멋있고, 또 무서운 공간이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카지노에서 조직의 돈까지 모두 잃고 쫓기는 신세로 전락한 덕수 역의 허성태는 "글에 쓰여 있던 세트가 눈앞에 보인다는 것 자체가 참 놀라웠다"며 "규모와 그 안에 엄청난 디테일이 숨어있다. 우리도 몰랐지만 나중에 드러날 때 놀라웠다"고 전했다. 이처럼 '오징어 게임'에 등장하는 세트에 숨겨진 디테일을 찾아보는 것 역시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게임의 숨겨진 비밀에 접근하는 경찰 준호 역의 위하준은 "상상 이상의 세트라서 너무 신선했고 놀라웠다"며 "어릴 때 놀이터에서 보던 기구들도 있고, 동심으로 돌아간 느낌을 받았다. 한편으로 이런 공간에서 사람들이 죽어 나간다는 게 더 공포감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황동혁 감독은 "'오징어 게임'과 기존 서바이벌물의 차별점은 게임이 단순하다는 데 있다. 해법을 찾는데 엄청난 시간과 공을 들일 필요 없는 게임이다 보니, 게임을 헤쳐 나가는 사람에 집중할 수 있다"며 "보통 서바이벌 게임은 승자가 어떻게 이겨나가는가에 초점을 맞추는데 우리는 패자에 더 초점 맞춘다. 패자가 없다면 승자가 존재하는가를 묻는다"고 말했다.

그는 "실제로 삶에서 너무나 많은 격렬한 경쟁을 하면서 매일의 삶을 살아가고 있다"며 "이 작품을 다 보고 난 후 '이들은 왜 이렇게 경쟁해야 했는가' '우리는 왜 매일 치열하게 목숨을 걸다시피 한 경쟁을 하며 살아가야 하나' '경쟁은 어디에서 시작됐고 어디로 가야 하나' 등 근본적인 질문을 던져볼 수 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은 오는 17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 포스터. 넷플릭스 제공

CBS노컷뉴스 최영주 기자 zoo719@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