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뉴스1

'컴백' 에이티즈 "결과 욕심 안 난다면 거짓말..좋은 소식 있었으면"

김민지 기자 입력 2021. 09. 13. 16:46

기사 도구 모음

에이티즈가 이번 앨범으로 좋은 결과를 얻고 싶다고 했다.

13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에이티즈 일곱 번째 미니앨범 '제로 : 피버 파트 3'(ZERO : FEVER Part.3)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멤버들은 이번 활동으로 거두고 싶은 성과에 대해 이야기했다.

프로듀싱팀 이드너리가 함께한 이번 앨범에서는 기나긴 열병의 끝자락에 도달한 에이티즈의 청춘을 뜨거운 태양 혹은 세상을 밝히는 신비로운 새벽빛으로 묘사해 노래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Q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에이티즈가 이번 앨범으로 좋은 결과를 얻고 싶다고 했다.

13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에이티즈 일곱 번째 미니앨범 '제로 : 피버 파트 3'(ZERO : FEVER Part.3)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멤버들은 이번 활동으로 거두고 싶은 성과에 대해 이야기했다.

홍중은 "반 년 만에 컴백하는데, 기다려준 팬들이 만족하고 같이 즐길 수 있었으면 한다"라며 "결과에 욕심이 안 난다면 거짓말이고, 활동을 하면서 음악 방송 등에서 좋은 소식이 있으면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팬들도 그런 걸 만들어주시기 위해 노력을 해주시는데 그게 결과로 이어지면 감사하고, 그렇지 않더라도 열심히 활동하며 '역시 에이티즈!'라는 평을 얻고 싶다"라고 말했다.

산은 "이번 앨범에서는 새로운 시도로 성장했다는 반응을 얻고 존재감을 굳히고 싶다"라고 전했다.

에이티즈의 '제로 : 피버 파트 3'는 모두에게 느닷없이 찾아오는 청춘의 열병과 혼란의 시기를 풀어낸 '피버' 시리즈의 세번째 이야기로, 깊어진 에이티즈의 매력을 볼 수 있다. 프로듀싱팀 이드너리가 함께한 이번 앨범에서는 기나긴 열병의 끝자락에 도달한 에이티즈의 청춘을 뜨거운 태양 혹은 세상을 밝히는 신비로운 새벽빛으로 묘사해 노래한다.

이번 앨범에는 더블 타이틀곡 '이터널 선샤인'(Eternal Sunshine)과 '데자뷰'(Déjà Vu), 트로피컬 댄스 팝 장르의 '필링 라이크 아이 두'(Feeling Like I Do), 강렬한 록 스타일의 '로키'(ROCKY), 컨템퍼러리 어반 R&B '올 어바웃 유'(All About You) 등 총 여섯 곡이 수록됐다. 특히 멤버 홍중과 민기가 전곡 작사에 참여했으며, 홍중은 여섯 트랙 중 두 곡의 작곡과 편곡에도 참여해 눈길을 끈다.

한편 에이티즈는 신곡 '이터널 선샤인'과 '데자뷰'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breeze52@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