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마이데일리

"집 앞까지 찾아오는 사람"..정은지, 결국 스토커 고소 [공식]

입력 2021. 08. 25. 11:34 수정 2021. 08. 25. 11:38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정은지가 스토커에 대한 법적 대응을 진행한다.

25일 소속사 플레이엠 엔터테인먼트 측은 마이데일리에 "정은지가 스토커에 대한 고소를 진행하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정은지는 그동안 수차례 스토킹, 사생활 침해 등에 대한 피해를 호소한 바 있다.

한편 정은지는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을 촬영 중이며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을 진행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가수 정은지가 스토커에 대한 법적 대응을 진행한다.

25일 소속사 플레이엠 엔터테인먼트 측은 마이데일리에 "정은지가 스토커에 대한 고소를 진행하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정은지는 그동안 수차례 스토킹, 사생활 침해 등에 대한 피해를 호소한 바 있다. 지난달에는 개인 트위터를 통해 "콩이(반려견) 사진 내가 올린 것 이외에 억지로 캐내서 받아낸 사진 돌아다닌 게 보이면 화날 것 같다. 이 글 보고 마음에 걸리는 사람은 알아서 정리해달라"는 글을 남겼다.

또한 "요즘 집 앞까지 찾아오는 사람들이 있다"며 "나도 너무 싫지만, 주변 사람들한테도 피해다. 본인 마음과 기분만 우선인 사람들은 나도 존중 못 해준다"며 불쾌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정은지는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을 촬영 중이며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을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