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티브이데일리

'스트릿 우먼 파이터' 강다니엘 "오랜만에 배틀 열기 느껴, 높은 퀄리티"

김한길 기자 입력 2021. 08. 24. 11:55

기사 도구 모음

'스트릿 우먼 파이터' MC 강다니엘이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제작발표회가 24일 오전 11시 온라인 생중계됐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자 댄스 크루 여덟 팀(훅, 라치카, 홀리뱅, 코카N버터, 프라우드먼, 웨이비, 원트, YGX)이 출연해 최고의 글로벌 K-댄스 크루가 되기 위해 자존심을 걸고 크루간의 배틀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트릿우먼파이터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스트릿 우먼 파이터' MC 강다니엘이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제작발표회가 24일 오전 11시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MC 강다니엘과 심사위원인 '파이트 저지' 보아, NCT 태용, 퍼포먼스 디렉터 황상훈과 여덟 크루 훅, 라치카, 홀리뱅, 코카N버터, 프라우드먼, 웨이비, 원트, YGX의 리더들이 참석했다.

이날 강다니엘은 "선공개 무대를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제가 중간중간에 대본을 던지고, 소리를 지르고 하더라. 제가 그러는 줄 몰랐다. 그만큼 저도 너무너무 재미있게 봤고, 오랜만에 배틀장의 열기가 느꼈다. 또 배틀만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퍼포먼스 퀄리티가 높았다"고 혀를 내둘렀다.

태용은 "심장이 쫄깃해진다는 게 이런 걸 두고 얘기하는 거구나라는 생각이 들 정로 저도 굉장히 급박하고, 긴박함을 느끼며 재미있게 봤다, 보시는 시청자분들도 재미있을 거라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보아는 "저는 사실 이 프로를 선택한 이유가 영한 에너지를 직관할 수 있다는 거다. 사실 많은 분들이 코로나 시기가 길어지면서 무언가를 직관할 수 있는 일이 없지 않으냐. 이런 멋있는 댄서분들의 열정과 춤을 내 눈으로 직관할 수 있다는 게, 저의 이런 마음이 시청자분들에게도 고스란히 느껴졌으면 좋겠다.

특히 보아는 예고 영상을 통해 다양한 리액션을 선보여 눈길을 끈 바. 이에 대해 보아는 "저한테 그런 표정이 있는지 몰랐다. 제거 얼굴과 표정으로 춤을 출지는 몰랐다. 본방송이 조금 걱정이 되긴 하다. 그러나 보시는 분들도 그 표정이 나올 거라고 장담한다"라고 밝혔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자 댄스 크루 여덟 팀(훅, 라치카, 홀리뱅, 코카N버터, 프라우드먼, 웨이비, 원트, YGX)이 출연해 최고의 글로벌 K-댄스 크루가 되기 위해 자존심을 걸고 크루간의 배틀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24일 밤 10시 20분 첫 방송.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