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SBS연예뉴스

[단독] 블랙스완 탈퇴 혜미, 그룹 활동 중 결혼..현재 이혼 소송

강경윤 입력 2021. 08. 17. 14:12 수정 2021. 08. 17. 15:18

기사 도구 모음

블랙스완에서 탈퇴한 혜미(김혜미·26)가 그룹 활동 도중 이미 결혼을 한 상태였고, 최근 이 남편과 이혼 소송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A씨 측에 따르면 혜미는 지난해 6월 A씨와 혼인신고를 했으며, 이달 초 이혼 소송이 제기되기 전까지 1년 넘게 부부의 관계를 이어왔다.

A씨는 소송에서 결혼 생활 파탄의 책임이 혜미에게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블랙스완에서 탈퇴한 혜미(김혜미·26)가 그룹 활동 도중 이미 결혼을 한 상태였고, 최근 이 남편과 이혼 소송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법조 관계자에 따르면 30대 남성 A씨는 혜미를 상대로 의정부지방법원에 이혼 소장을 접수했다. A씨 측에 따르면 혜미는 지난해 6월 A씨와 혼인신고를 했으며, 이달 초 이혼 소송이 제기되기 전까지 1년 넘게 부부의 관계를 이어왔다. A씨는 소송에서 결혼 생활 파탄의 책임이 혜미에게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측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광야의 선종문 변호사는 SBS 연예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이혼 소송 중인 사실이 맞다"면서도 "(이혼 소송과 관련해) 구체적인 내용을 말씀드리긴 현재로서는 곤란하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번 소송으로 혜미가 지난해 10월 다국적 그룹 블랙스완으로 데뷔했을 당시 극비리에 결혼을 한 상태였다는 사실이 처음 알려졌다.

혜미의 전 소속사 DR뮤직 윤등룡 대표는 "혜미와는 전속계약이 마무리돼 연락이 닿지 않는 상황"이라면서 "혜미의 결혼과 이혼 얘기는 처음 듣는다. 그 사실을 알았다면 블랙스완에 합류하는 일은 없었을 것이다. 회사로서는 혜미에게 손해배상 청구가 가능한 상황"이라면서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혜미는 지난해 11월 30대 회사원 B씨에게 사기혐의로 피소 당해 불미스럽게 팀에서 탈퇴했다. 그 여파로 블랙스완 역시 예정된 활동을 다 소화하지 못한 채 활동을 마무리 지어야 했다.

2015년 그룹 라니아로 가요계에 데뷔한 혜미는 가수와 BJ로 활동했다.

kykang@sbs.co.kr 

ⓒ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