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마녀식당' CG 비하인드 보니 "그로테스크한 잔혹동화서 출발"

박수인 입력 2021. 08. 11. 12:28

기사 도구 모음

'마녀식당으로 오세요' CG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마지막까지 단 2화 만을 남겨둔 티빙 오리지널 '마녀식당으로 오세요'(연출 소재현, 이수현 / 극본 이영숙)의 전체적인 CG를 담당한 웨스트월드 이용섭 슈퍼바이저는 작품 전체의 콘셉트를 '그로테스크한 잔혹 동화'에서 출발했다고 전했다.

'마녀식당으로 오세요' 7, 8화는 13일 오후 4시 티빙에서 단독 공개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수인 기자]

'마녀식당으로 오세요' CG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마지막까지 단 2화 만을 남겨둔 티빙 오리지널 ‘마녀식당으로 오세요’(연출 소재현, 이수현 / 극본 이영숙)의 전체적인 CG를 담당한 웨스트월드 이용섭 슈퍼바이저는 작품 전체의 콘셉트를 ‘그로테스크한 잔혹 동화’에서 출발했다고 전했다.

이어 “선하고 성실하고 평범한 사람들의 소원을 이루어주는 마녀 희라(송지효 분)는 아름답고 전능해 보이지만 잔인하고 치명적이기도 하다. 그래서 이와 어울리는 우아함, 예쁨과 공포감, 냉혹함의 조합을 표현했다”고 설명, 시청자들이 드라마를 보며 받은 감상을 제대로 짚어줬다.

더불어 “희라가 쓰는 마법이 아름다운 외모 안에 주름지고 무서운 진짜 마녀의 모습이 감추어져 있는 것처럼 그 대비를 표현하려 했다. 그로 인해 채택된 바이올렛 컬러는 우아하면서도 오싹한 느낌을 잘 살릴 수 있었다”며 CG를 구현하면서 가장 포인트를 준 부분을 밝혔다. 여기에 “희라가 입은 옷을 바꿀 때, 뿜어내는 마녀 오라(Aura)까지 보라색으로 통일하여 그녀의 판타지 효과를 디자인했다”고 덧붙여 흥미를 더했다.

뿐만 아니라 드라마 첫 화에 등장, 진(남지현 분)은 물론 보는 이들도 깜짝 놀라게 했던 신스틸러이자 말하는 나무 맨드레이크가 강력하게 시선을 사로잡았던 터. 이용섭 슈퍼바이저 역시 국내 드라마 최초로 시도한 맨드레이크에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말만 할 뿐만 아니라 나름의 성격까지 갖춰 진과 아옹다옹하는 모습이 깨알 같은 재미를 선사했던 바. 이용섭 슈퍼바이저는 “‘말하는 나무’를 구현하는 데에 있어 대사의 입 모양도 맞춰야 하고 배우와 주고 받는 연기도 있다 보니 애니메이션 작업이 적지 않게 투입됐다. 그만큼 공도 많이 들였고 좋은 결과물이 나와 만족스럽다”며 흡족함을 표했다.

이렇듯 ‘마녀식당으로 오세요’의 비주얼은 삶과 판타지를 오가는 스토리를 탄탄하게 뒷받침하며 서사에 타당성을 높였다. 시청자들 또한 ‘몽환적이면서도 아름다운 영상미(美)에 아낌 없는 찬사를 보내며 7.8화를 향한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과연 남은 이야기에서는 어떤 눈이 커질만한 임팩트 있는 영상 효과들이 구현될지 이를 향한 기대감도 고조 중이다.

‘마녀식당으로 오세요’ 7, 8화는 13일 오후 4시 티빙에서 단독 공개된다. (사진=티빙 제공)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