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동아

초신성 광수 측, 시노하라 료코 열애설 부인 "친한 선후배" [공식]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입력 2021. 08. 05. 19:34 수정 2021. 08. 05. 20:35

기사 도구 모음

초신성 광수(34) 측이 일본 배우 시노하라 료코(47)와의 열애설을 부인했다.

5일 슈칸분슌과 히가시스포 등 일본 현지 매체들은 광수와 시노하라 료코가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현지 매체들은 광수와 시노하라 료코가 같은 아파트 단지에 거주 중인 것과 두 사람의 커플 발찌 등이 포착됐다면서 광수가 시노하라 료코와 이치무라 마사치카(72)의 이혼 원인이었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초신성 광수-시노하라 료코. 사진|광수 인스타그램-게티이미지코리아
초신성 광수 측, 시노하라 료코 열애설 부인 “친한 선후배” [공식]

초신성 광수(34) 측이 일본 배우 시노하라 료코(47)와의 열애설을 부인했다.

5일 슈칸분슌과 히가시스포 등 일본 현지 매체들은 광수와 시노하라 료코가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현지 매체들은 광수와 시노하라 료코가 같은 아파트 단지에 거주 중인 것과 두 사람의 커플 발찌 등이 포착됐다면서 광수가 시노하라 료코와 이치무라 마사치카(72)의 이혼 원인이었다고 보도했다.

시노하라 료코는 일본 성우 이치무라 마사치카(72)와 16년의 결혼 생활 끝에 지난달 합의 이혼했다. 두 아이의 친권은 이치무라 마사치카에게 있으며 별도의 재산 분할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광수의 한국 소속사 매니지먼트 레드우즈 측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광수와 시노하라 료코의 열애설을 전면 부인했다. 관계자는 “두 사람은 친한 선후배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