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스타뉴스

카네기홀 연주 앞둔 음악천재, 하루아침에 신내림[실연 박물관]

김수진 기자 입력 2021. 08. 04. 17:29

기사 도구 모음

음악천재가 신내림을 받게 된 기막힌 사연이 '실연박물관'에 소개된다.

4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실연박물관' 11회에서는 신내림을 받게 된 음악천재의 사연이 방송된다.

또 딘딘이 사연자에게 래퍼로서의 활동 운세를 물어봐 그의 앨범 출시 계획이 '실연박물관'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한편 '실연박물관' 11회는 4일 오후 10시 KBS Joy를 통해 방송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김수진 기자]
카네기홀 연주 앞둔 음악천재, 하루아침에 신내림[실연 박물관]
음악천재가 신내림을 받게 된 기막힌 사연이 '실연박물관'에 소개된다.

4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실연박물관' 11회에서는 신내림을 받게 된 음악천재의 사연이 방송된다.

이날 사연자는 자신이 직접 작곡한 악보를 실연품으로 내놓으며 "카네기홀 연주 기회가 왔는데 이제는 갈 수가 없어졌다. 작년 말에 신령님을 모시게 됐다"라고 운을 뗀다.

그는 "술이나 소주를 한방울도 안 마셨는데 정신이 몽롱해지면서 트럭이 짓누르고 지나가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잠을 자도 편안하게 잘 수가 없었다"라고 신병에 대해 이야기해 충격을 안긴다.

사연자는 이어 "머리는 있는데 꼬리가 없다. 여기는 다 머리만 있다 보니까 방향이 흩어지는 느낌이 있다. 성시경이 꼬리, 딘딘이 머리를 하면 어울릴 것 같다"라고 3MC에게 조언을 해주기도.

이에 성시경과 딘딘이 즉석에서 자리를 바꿔앉은 것은 물론, 딘딘이 성시경의 트레이드마크인 "잘자요"를 자신만의 버전인 "빠염~"으로 변경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는 후문이다.

또 딘딘이 사연자에게 래퍼로서의 활동 운세를 물어봐 그의 앨범 출시 계획이 '실연박물관'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이 외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영화 같은 사랑을 하며 결혼에 골인했으나 로스쿨에 도전해 이혼을 하게 된 사연자의 파란만장한 삶이 베일을 벗는다. 성시경과 딘딘은 사연자의 러브스토리에 "우리도 연애할 수 있다"라고 기뻐하면서도 이혼 사유에 대해 "너무 감정적이다"라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넬 예정이다.

한편 '실연박물관' 11회는 4일 오후 10시 KBS Joy를 통해 방송된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