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마이데일리

'기상캐스터 출신' 김혜은 "원래 앵커 꿈꿔, '더 로드'로 이뤘다"

입력 2021. 08. 04. 15:42

기사 도구 모음

배우 김혜은이 앵커 역할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이날 그는 "앵커가 되고 싶었지만 기상 캐스터로 활동하다 아이를 낳고 이후 연기자가 됐다"면서 "'더 로드 : 1의 비극'은 그 꿈을 이뤄준 작품"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혜은은 보도국 생활의 경험을 살린 연기를 예고하며 "('더 로드 : 1의 비극')은 우리들에게 많은 걸 깨닫게 해줄 수 있는 작품"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배우 김혜은이 앵커 역할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4일 오후 케이블채널 tvN 새 수목드라마 '더 로드 : 1의 비극'(극본 윤희정 연출 김노원)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혜은은 극 중 더욱 높은 곳을 욕망하는 심야 뉴스 아나운서 차서영 역을 맡았다.

이날 그는 "앵커가 되고 싶었지만 기상 캐스터로 활동하다 아이를 낳고 이후 연기자가 됐다"면서 "'더 로드 : 1의 비극'은 그 꿈을 이뤄준 작품"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혜은은 보도국 생활의 경험을 살린 연기를 예고하며 "('더 로드 : 1의 비극')은 우리들에게 많은 걸 깨닫게 해줄 수 있는 작품"이라고 강조했다.

'더 로드 : 1의 비극'은 폭우가 쏟아지던 밤 참혹하고 비극적인 사건이 벌어지고 침묵과 회피, 실타래처럼 얽힌 비밀이 기어코 또 다른 비극을 낳는 스토리를 그리는 미스터리 드라마다.

이날 밤 10시 50분 첫 방송.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