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타투데이

박영진, 1년 반만 '라디오쇼' 하차.."좋은 곳으로 간다"

이다겸 입력 2021. 08. 04. 13:18

기사 도구 모음

개그맨 박영진이 '라디오쇼'에서 하차했다.

4일 방송된 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서는 DJ 박명수와 방송인 에바, 박영진이 수요일 코너 '복세편살 토크쇼 에대박'을 진행했다.

이날 박명수는 "박영진 씨가 1년 반 만에 '라디오쇼' 마지막이다"라고 하차를 언급했다.

이에 박영진은 "'라디오쇼' 덕에 여러 곳에서 연락이 왔다. 좋은 곳으로 가게 됐다. 많은 분들에게 웃음을 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개그맨 박영진이 ‘라디오쇼’에서 하차했다.

4일 방송된 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서는 DJ 박명수와 방송인 에바, 박영진이 수요일 코너 '복세편살 토크쇼 에대박'을 진행했다.

이날 박명수는 “박영진 씨가 1년 반 만에 '라디오쇼' 마지막이다”라고 하차를 언급했다. 이에 박영진은 “'라디오쇼' 덕에 여러 곳에서 연락이 왔다. 좋은 곳으로 가게 됐다. 많은 분들에게 웃음을 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방송 말미 박영진은 다시 한 번 하차 인사를 했다. 그는 "'라디오쇼'에 81번 나왔었는데 너무 아쉬운 마음이 든다"면서 "애청자로 돌아가서 함께하겠다. 항상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라디오쇼’는 매일 오전 11시에 방송된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lJDB엔터테인먼트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