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YG 출신 메이다니 "일본서 보이스피싱 사기당해" 오열 무대까지(새가수)

황혜진 입력 2021. 08. 04. 13:03

기사 도구 모음

YG엔터테인먼트 출신 메이다니의 눈물이 포착됐다.

8월 5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오디션 KBS 2TV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이하 '새가수') 4회에서 한양여대 캠퍼스 잔디밭에서 1라운드 경연을 펼치는 장혜진 조 참가자들의 버스킹 같은 무대들이 공개된다.

그런가 하면 배우 고아라를 연상케 하는 한 참가자는 장혜진의 '1994년 어느 늦은 밤'을 선곡해 장혜진의 기대를 한 몸에 모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YG엔터테인먼트 출신 메이다니의 눈물이 포착됐다.

8월 5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오디션 KBS 2TV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이하 ‘새가수’) 4회에서 한양여대 캠퍼스 잔디밭에서 1라운드 경연을 펼치는 장혜진 조 참가자들의 버스킹 같은 무대들이 공개된다.

대한민국 대표 여성 발라더 장혜진 조 참가자들은 모두가 가수 경력이 있어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한다. 20년 전 ‘영재육성 프로젝트’를 통해 발굴돼 JYP와 YG를 거친 실력파 메이다니를 비롯해, 전직 발라드 아이돌, 싱어송라이터, 자작곡으로 데뷔했던 가수 등이 포진된 것.

특히 메이다니는 가수로서 잃어버린 시간들에 대해 이야기하다가 “좋은 제안을 받고 일본에 갔는데 보이스피싱 사기단이었다”는 충격적인 이야기를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뒤이어 정경화의 ‘나에게로의 초대’를 열창하지만, 이내 오열을 터뜨려 그 전말에 관심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배우 고아라를 연상케 하는 한 참가자는 장혜진의 ‘1994년 어느 늦은 밤’을 선곡해 장혜진의 기대를 한 몸에 모은다. 장혜진은 “저도 울먹이며 불렀던 곡”이라고 비화를 전한다. 과연 이 참가자가 어떤 감성으로 장혜진을 사로잡을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제작진은 “44팀이 출전한 1라운드가 마무리 되면서, 이날 심사위원 7인이 뽑은 첫 MVP도 공개될 예정”이라며 “실력자 중의 실력자로 뽑혀 단 하나뿐인 ‘새가수’ 배지를 받은 참가자가 누구일지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사진=KBS 2TV ‘새가수’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