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텐아시아

양세형, 대결 도중 눈물..역대 최대 위기 발발 ('골프왕')[종합]

신지원 입력 2021. 08. 02. 11:0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골프왕 (사진=TV CHOSUN)


‘골프왕’ 양세형이 ‘결혼작사 이혼작곡’팀과의 골프 대결 도중, 장민호의 이름을 부르며 눈물(?)을 흘리는 ‘돌발 사태’가 발발했다.

TV CHOSUN ‘골프왕’은 ‘환상의 사령탑 콤비’ 김국진-김미현과 매회 일취월장하는 골프 실력의 ‘4인 4색’ 매력남 이동국-이상우-장민호-양세형이 초특급 게스트들과 짜릿한 골프 대결을 펼치며신선한 재미를 안기는 신개념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와 관련 오늘(2일) 방송되는 TV CHOSUN ‘골프왕’ 11회에서는 ‘골프왕’ 팀과 ‘결혼작사 이혼작곡2’(이하 ‘결사곡’) 팀이 한 치의 양보 없는 맞장 대결을 벌이는 모습으로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선사한다.

무엇보다 ‘골프왕’팀은 장민호, 이동국 등 ‘라이징 에이스’들이 줄줄이 빠져 전력 상실이라는 최악의 위기에 처했던 상태. 특히 나날이 일취월장하는 실력을 보이고 있는 양세형은 최약체로 꼽히는 ‘결사곡’팀을 만나자, 평소 찰떡 케미를 자랑하던 장민호의 빈자리를 느끼며 “민호형~”을 부르짖는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다. 그리고 장민호를 애타게 찾던 양세형이 급기야 장민호를 향한 영상 편지를 보내던 중 눈물(?)까지 흘리는 ‘장민호 바라기’ 면모로 폭소를 터트렸다. 과연 ‘골프왕’팀이 장민호와 이동국이 부재한 위기 속 승리를 거머쥘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그런가 하면 골프 구력이 겨우 9개월 차라고 밝혔던 ‘결사곡’팀 김응수가 “김국진은 나의 골프 스승”이라는 깜짝 고백을 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응수가 ‘골프왕’ 방송을 챙겨 보던 중 김국진이 이상우에게 맞춤 레슨을 하는 것을 보고, 그 노하우를 기억한 채 끊임없이 연습을 해왔다는 것. 이 같은 랜선 특훈이 빛을 발한 듯 김응수는 9개월 차 ‘골린이’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만큼의 놀라운 골프 실력을 선보여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

더욱이 김응수는 ‘랜선 골프 스승’인 김국진에게 겁 없는 도전장을 내밀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랜선 사제지간’인 김국진과 김응수의 골프 대결은 과연 어떻게 그려질지, 치열한 접전 끝 빛나는 승리를 거머쥐게 될 우승자는 누가 될지 관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제작진 측은 “‘골프왕’팀과 ‘결사곡’팀이 양보 없는 막상막하 대결을 펼치며 모두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 예정”이라며 “‘골프왕’팀이 전력 손실 위기를 딛고, ‘결사곡’ 팀을 상대로 승리할 수 있을지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골프왕’ 11회는 오늘(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