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애로부부' 고미호 "클럽서 만난 남편, 연락처 물어봐 까불지 말라고"[오늘TV]

이민지 입력 2021. 08. 02. 09:1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고미호가 남편과의 첫만남을 공개했다.

8월 2일 방송되는 SKY채널,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 영화 ‘범죄도시’ 신스틸러 러시아 출신 방송인 아내 고미호와 사랑꾼 남편 이경택이 출연한다.

아내 고미호를 순식간에 ‘신스틸러’로 만든 ‘범죄도시’의 한 장면이 자료화면으로 등장하자, MC들은 “바로 저분이구나”라며 반가워했다.

‘범죄도시’에서처럼 화끈한 입담을 자랑하는 아내 고미호는 “클럽에서 처음 남편을 만났는데, 굉장히 어려 보여서 나보다 연하인 줄 알았다”며 “연락처를 알려달라는데, 이렇게 어린 애가 그런 부탁을 하다니 어이가 없어서 ‘까불지 말라’고 대답했다. 그런데 알고 보니 3살 연상이어서 미안함에 연락처를 알려줬다”고 두 사람의 첫 만남을 공개했다.

남편 이경택은 고미호에 대해 “처음 보자마자 빛이 나더라”며 “이 여자는 나랑 결혼할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회상했지만, 고미호는 “저는 안타깝게도 빛을 못 느껴서...나중에 그 빛을 받았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이경택은 “처음 만나고 두 달 정도 지났을 때 한 번 만나자기에, 정말 그 때 마술에 술집 공개 고백까지 하면서 모든 끼를 다 보여줬다”고 아내에게 들인 정성을 돌아봤고, 고미호는 “한국 사람한테 정말 어려운 일일 것 같아서, 감동했고 결국 해피엔딩이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행복해 보이기만 하는 이 부부에게도 고민거리가 있었고, 두 사람은 치열한 토크 배틀을 펼쳤다. 대화 중 아내 고미호는 남편 이경택의 말에 “완전히 ‘개소리’다”라며 발끈하기도 해, 보는 이들을 조마조마하게 했다. 2일 오후 10시 30분 방송. (사진=SKY채널, 채널A)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