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투데이

'1호가' 김경아 "♥권재관과 이혼하지 않은 이유? 시부모 덕분" [텔리뷰]

최혜진 기자 입력 2021. 08. 02. 06:0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권재관 김경아 /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1호가' 김경아가 시부모님을 향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에서는 코미디언 김경아, 권재관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권재관은 사이좋은 고부 관계를 설명했다. 그는 "(김경아가 어머니께) '엄마'라고 부르는 건 쉬워졌고, '언니'라고 부른 적도 있다. 그런데 그걸 어머니가 좋아하신다. 딸이 하나 생겼다고 생각하시더라"고 전했다.

이를 들은 김경아는 "(휴대폰에) 어머님을 '순자 언니'라고 저장했다. 또 어머님이 호방하시고 또 딸보다 손녀 대하듯 아껴주신다"고 설명했다.

또한 집을 찾아오면 집안일을 도와주는 시부모님에게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김경아는 "아버지가 분리수거하고 방을 돌아다니면서 정리를 한다. 처음엔 하지 마시라고 했는데 아버지가 한사코 하시겠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실랑이를 벌이느니 이제는 그냥 아버지께 맡기는 편"이라며 "제가 (이혼) '1호가' 되지 않은 이유는 시부모님 덕분"이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