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뉴스엔

'라디오쇼' 박명수, 서운함 토로 "내가 없는 자리에도 끊임없는 사랑 부탁"

송오정 입력 2021. 08. 01. 11:21

기사 도구 모음

지난주 자가격리로 자리를 비웠던 박명수가 애청자 반응에 서운함을 토로했다.

본격적 사연 소개 전, 박명수는 "지난주 주말에 제 머릿속에는 이런 생각뿐이었다. '빨리 자각격리를 마치고 사랑하는 애청자에게 돌아가야지'란 생각을 했다. 여러분도 많이 그리워했을 것이라 생각했다"라며 운을 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송오정 기자]

지난주 자가격리로 자리를 비웠던 박명수가 애청자 반응에 서운함을 토로했다.

8월 1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청취자 사연으로 꾸며졌다.

본격적 사연 소개 전, 박명수는 "지난주 주말에 제 머릿속에는 이런 생각뿐이었다. '빨리 자각격리를 마치고 사랑하는 애청자에게 돌아가야지'란 생각을 했다. 여러분도 많이 그리워했을 것이라 생각했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그런데 딱 한 청취자만 '박명수 씨는 어디 간 겨'라고 저를 찾는 문자 보내셨더라. 제가 없는 자리에서도 저를 향한 사랑 끊임없이 보내 달라. 저는 많이 기대했는데 정말 딱 한 통 왔다고 한다. 정말 한 통뿐인 것이냐"라며 섭섭한 마음을 드러냈다.

(사진= 뉴스엔DB)

뉴스엔 송오정 songoju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