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조선

장미화 "바람피운 전 남편, 애인도 내가 만들어줘..사망 후 떠안은 빚, 20년 동안 갚았다" (동치미) [종합]

박아람 입력 2021. 08. 01. 08:57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장미화가 이혼 후 사망한 전 남편을 이야기하며 눈물을 쏟았다.

장미화는 "전 남편이 결혼 생활을 하면서 사업에 너무 광적이었다. 무리하게 사업을 확장시키다 보니까 빚더미에 앉았다. 그래서 이혼하고 빚을 청산한 뒤 재결합을 이야기했더니 전남편이 '내가 이혼했으면 했지 절대 그렇게는 못 산다. 내 자존심이 허락을 못 한다'라고 했다. 전 남편 얘기를 듣고 욕을 확 했다. 그러다 결국 헤어졌다. 결혼 생활 4년이지만 3살 아들이 있었다"며 "아들을 데리고 헤어졌는데 어느 날 공연하고 집에 오니 아들이 없어졌더라. 시가에서 장손이라고 데려간 거다. 아들을 뺏기고 저와 어머니의 가슴을 새카맣게 탔다. 그래서 전 남편의 빚을 제가 다 안고 아이를 데려왔다. 혼자 아이를 키우는데 너무 힘들었고 빚을 갚는데 20년 이상이 걸렸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안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가수 장미화가 이혼 후 사망한 전 남편을 이야기하며 눈물을 쏟았다.

지난 달 31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동치미'에서는 장미화가 출연해 자신의 인생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장미화는 '바람피운 전 남편, 결국 애인도 내가 만들어줬다'라는 주제를 들고 와 모두를 놀라게 했다. MC들은 "할리우드냐?", "할리우드에서도 못 볼 충격적인 내용이다"라고 했다.

장미화는 "전 남편이 결혼 생활을 하면서 사업에 너무 광적이었다. 무리하게 사업을 확장시키다 보니까 빚더미에 앉았다. 그래서 이혼하고 빚을 청산한 뒤 재결합을 이야기했더니 전남편이 '내가 이혼했으면 했지 절대 그렇게는 못 산다. 내 자존심이 허락을 못 한다'라고 했다. 전 남편 얘기를 듣고 욕을 확 했다. 그러다 결국 헤어졌다. 결혼 생활 4년이지만 3살 아들이 있었다"며 "아들을 데리고 헤어졌는데 어느 날 공연하고 집에 오니 아들이 없어졌더라. 시가에서 장손이라고 데려간 거다. 아들을 뺏기고 저와 어머니의 가슴을 새카맣게 탔다. 그래서 전 남편의 빚을 제가 다 안고 아이를 데려왔다. 혼자 아이를 키우는데 너무 힘들었고 빚을 갚는데 20년 이상이 걸렸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안겼다.

장미화는 이후 아빠 없이 자란 아들에게 미안함을 느껴 전 남편을 찾아갔다고.

그는 "아들을 위해 자꾸 만나게 되더라. 그리고 아들과 전 남편도 가까워지게 됐다. 집에는 각자 가지만 만났을 때는 가족 같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어느 날 그 사람이 어떤 여자를 데리고 왔다. 그리고 그 사람한테 나를 '우리 애 엄마야'라고 소개하더라. 그러면서 그 여자에게 '이 사람은 지금 나랑 같이 사는 사람이야'라고 했다. 그때 속으로 '나이 60 어디로 먹었니'라고 생각했지만 친구니까 그냥 넘어갔다"며 전 남편의 황당한 행동에 분노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장미화는 "그러던 어느 날 그 분이 울면서 내게 전화를 하더라. '언니 나 너무 속상해. 오빠를 많이 사랑하는데 오빠가 나더러 좋은 사람 찾아가래. 언니가 얘기 잘 해줘'라고 하더라. 내가 사랑의 큐피트가 된 거다. 내가 그 순간에는 다른 게 생각이 안 나고 같은 여자로서의 동질감만 느꼈다. 그래서 술을 먹다가 전 남편에게 훈계를 하고 둘이 다시 만나게 해줬다. 나중에 동생들이 언니 간, 쓸개를 다 어디다 버리고 다니냐고 하더라. 그 사람보다 내 자신을 위한 거다. 내 마음을 비우면 편안해지지 않을까. 하고 나니까 마음이 편하다고 했다. 그렇게 해서 전남편과 10년을 친구처럼 지냈다"라고 전했다.

그러던 중 장미화는 갑자기 전 남편의 사망 소식을 듣게 됐다고.

그는 "새벽 6시에 아들한테 전화가 왔다. 전화를 받으니 아들이 너무 많이 울더라. 아빠가 교통사고로 방금 돌아가셨다고 했다. 그 전화를 받는 순간에 심장이 덜컥 내려앉는 기분이었다. 그나마 한동안 가족처럼 살아왔는데 전 남편의 사망으로 마음 속 한 구석이 무너졌다. 그 행복이 사라진 느낌이 들었다. 혼자서 슬퍼하고 있을 아들이 걱정돼 같이 울었다. 떠난 그 사람보다 아들의 한쪽이 없어진 것 같아서 슬펐다. 아들이 영안실 사진 옆에 혼자서 앉아서 계속 울고 서 있는데 너무 가슴이 아팠다. 내가 뭘 잘못했기에 우리 아들도 이렇게 가슴 아파야 하나. 내가 뭘 어떻게 했기에 우리 아들이 이렇게 아파야 하나"고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방송 시청자들을 향해 "이혼하고 싶은 분들 계시면 조금 더 생각하시길 바란다. 특히 아이가 있다면 살아 있을 때 서로 헤어졌다 하더라도 친구처럼 살아 주시면 저 같은 사람이 안 생길 거라는 생각을 한다"고 진심을 담은 당부의 말을 전했다. tokkig@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