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OSEN

홍석천, 숏컷 논란에 쐐기를! "내 앞에서 머리카락 얘기? 혼난다"

박소영 입력 2021. 07. 31. 07:43 수정 2021. 07. 31. 09:56

기사 도구 모음

방송인 홍석천이 숏컷 논란에 쐐기를 박았다.

홍석천은 30일 자신의 SNS 계정에 2020 도쿄 올림픽에서 여자 양궁 금메달 3개를 싹쓸이 한 안산 선수를 응원하며 "우리는 활의민족인가 종목마다 10점을 쏘아대며 금을 따내는 우리선수들 박수치고 응원하고 울어도 본다"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한편 안산은 이날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부 개인전에서 우승을 차지해 여자 단체전, 혼성 단체전에 이어 자신의 세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박소영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숏컷 논란에 쐐기를 박았다. 

홍석천은 30일 자신의 SNS 계정에 2020 도쿄 올림픽에서 여자 양궁 금메달 3개를 싹쓸이 한 안산 선수를 응원하며 “우리는 활의민족인가 종목마다 10점을 쏘아대며 금을 따내는 우리선수들 박수치고 응원하고 울어도 본다”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어 그는 “세상 멋지고 아름다운 우리 선수들 자랑스럽고 또 위대하다”며 “머리 길이로 뭐라뭐라 하는 것들. 내 앞에서 머리카락길이 얘기하면 혼난다. 그냥 본인노력으로 성공한 사람 칭찬먼저해줍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안산 선수의 숏컷을 두고 일각에서는 페미니스트 논란을 제기하기도. 이에 홍석천은 “사람들 삶이 왜그리 퍽퍽해여? 본인들이나 똑바로들 사시구여 저도 한참 부족한 사람이라 뭐라할 건 아니지만. 그냥 경기보고 감동받고 웁니다 #게이치말아요”라고 강조했다. 

한편 안산은 이날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부 개인전에서 우승을 차지해 여자 단체전, 혼성 단체전에 이어 자신의 세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경기를 마친 후 그는 자신을 둘러싼 페미니스트 이슈에 관해 “알고 있다. 최대한 신경 쓰지 않고 경기에만 집중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comet568@osen.co.kr

[사진] SNS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