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조윤희, 딸 로아의 유치원 관찰기 "잘 안다고 생각했는데.." ('내가 키운다')[MD리뷰]

입력 2021. 07. 31. 06:0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배우 조윤희가 딸 로아의 유치원 생활을 지켜보며 감상을 전했다.

30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이하 '내가 키운다')에서는 조윤희의 딸 로아의 유치원 생활이 그려졌다.

이날 로아는 이른 아침 눈을 뜨자마자 카메라 앞에 주저앉았다. 반짝반짝 눈을 맞추며 방긋 웃는 로아의 모습에 출연진들의 탄성이 터져 나왔다. 이어 로아는 화장대로 직행, 립밤을 들고 와 웃음을 자아냈다.

조윤희는 "8시에 일어나서 늦어도 8시 30분에 아침 식사를 한다. 빠르면 55분에 양치를 하고 씻고 옷 입고 준비하고 15분에 나가서 20분에 셔틀버스를 탄다"라고 로아의 아침 루틴을 설명했다.


로아는 단 한 번도 등원 지각을 한 적이 없다고. 이에 조윤희는 "약속한 사람에 대한 배려다. 어렸을 때부터 방송일을 하면서 제가 늦으면 수백 명의 스태프가 기다리고 있는 걸 아니까 그게 무서웠던 것 같다"라며 "20년 활동하면서 지각한 적이 거의 없다"라고 설명했다.

로아에 등원에 조윤희는 "평소에 너무 궁금했다. 아이들 유치원에서 어떻게 행동하고 말하는지"라며 호기심을 감추지 못했다. 조윤희는 긴장하면서도 "집에서 하는 행동을 보면 굉장히 활발하다. 장난 많이 치고 고집도 많이 부릴 것 같다"라고 예상했다.

로아의 첫 번째 수업은 미술. 조윤희는 "생각보다는 관심이 없다고 생각했다. 요 근래 색깔을 섞는 거에 흥미를 많이 보인다. 색을 섞는 걸 좋아하는 것 같다"라고 예상했다. 미술 수업 중 로아는 한 가지 색만 고르는 친구들과 달리 여러 가지 색을 섞어 눈길을 끌었다. 조윤희는 "나 어떻게 해. 맞췄다. 소름 돋는다"라며 감탄했다.

다음 수업은 영어. 조윤희는 "굳이 대답은 안 하더라도 피하거나 무서워하거나 영어에 거부감은 없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로아는 원어민 선생님의 계속되는 질문에 입을 꾹 닫더니 이내 자리를 피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윤희는 계속해서 로아의 유치원 생활을 예상했다. 체육에 대해서는 "뛰어노는 것을 좋아해서 굉장히 좋아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배려와 양보심이 생겼다", "집중력이 아직은 길지 않은 것 같다"라고 예측했다. 조윤희의 예상은 꽤 높은 확률로 들어맞아 놀라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조윤희의 가장 큰 관심사는 유치원에서의 식사 시간. 로아는 조윤희의 정성 어린 요리와 관심에도 식사를 거부해 걱정을 자아냈던바. 조윤희는 "아침, 오전 간식, 쿠킹 시간이 있다. 그 음식들을 다 먹는지. 혼자 스스로 먹었을지 궁금하다"라며 우려를 표했다.

하지만 조윤희의 우려와 달리 로아는 맛깔나는 먹방을 선보였다. 조윤희가 먹지 않을 것 같다던 양송이 수프를 "좋아한다"라며 스스로 먹은 것. 심지어 로아는 "집에서 먹고 싶다고 엄마한테 계속 사 와달라고 했다. 그런데 엄마가 안 사 와서 울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조윤희는 "한 번도 수프 얘기를 꺼낸 적이 없다"라고 당황했다.

토마토소스와 야채가 듬뿍 들어간 피자도 예외는 없었다. 로아는 노래를 부르더니 "아까 피자 먹고 싶다고 집에서 울었다. 너무 많이 먹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베이컨을 발견하자 "내가 좋아하는 베이컨"이라며 반가워했다. 계속되는 오답 행진에 조윤희는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연근, 메추리알, 간장 비빔밥이 나온 점심까지 로아는 맛있게 먹었다. 조윤희는 "소스나 양념 종류를 싫어한다"라며 로아가 맨밥을 선호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로아는 먼저 맨밥을 한술 떴지만 친구를 보더니 간장에 비벼달라고 먼저 요청하기까지 했다.

로아의 먹방을 지켜본 조윤희는 "먹는 부분에 있어서는 제가 항상 먹이기 때문에 아주 잘 안다고 생각했다. 너무 긍정적인 모습들을 많이 봐서 더 많이 도전을 해야겠다,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여줘야겠다 생각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로아가 유치원에 간 그때, 조윤희는 언니와 떡볶이를 먹으며 영어 유치원에 대한 고민을 토로했다. 로아의 같은 반 친구 3명이 전학을 갔기 때문. 그러나 언니는 자신의 상담 사례를 언급하며 "로아가 어렸을 때 많이 뛰어놀고 이것저것 경험하는 게 좋을 것 같다"라고 만류했다.

조윤희는 "모든 걸 잘할 수도 없고 제가 완벽한 사람도 아니기 때문에 해주고 싶은 건 많지만 다 못 해줄 것"이라며 "한 가지를 꼽자면 제 품에 안겼을 때 로아가 쉴 수 있는 엄마가 되자는 생각은 확고하다. 로아가에게 '가장 행복했던 게 뭐냐'라고 물었을 때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이 기억했으면 좋겠다"라며 바람을 드러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