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PTSD 진단' 금쪽이 "엄마한테 미안해"→母 오열(금쪽같은)[결정적장면]

한정원 입력 2021. 07. 31. 05:4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한정원 기자]

엄마에게 집착하는 금쪽이가 엄마에게 사과했다.

7월 30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엄마한테 하루 160통 전화하는 금쪽이 사연이 공개됐다.

금쪽이 엄마는 딸의 집착 때문에 고민이라며 "하루에 많으면 160통의 전화를 한다"고 밝혔고 정말 금쪽이는 엄마가 출근하자마자 엄마에게 5분 마다 전화를 걸으며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금쪽이는 엄마가 집에 온 뒤엔 계속 엄마를 자신의 옆에 두려고 했다. 또한 계속 음식을 해달라며 엄마를 부려먹었다.

오은영은 "불안정 애착 중 집착형이다. 엄마를 오라고 했는데 안된다기에 이 방법 저 방법 하다가 먹을 것 달라고 하니까 가져다주는 엄마에 수단으로 사용하기 시작한 거다. 엄마한테 무엇을 요구했을 때 요구 사항을 들어주면 그때 '날 사랑하는 거다'고 느끼는 거다"고 설명했다.

금쪽이는 특이하게도 잠이 들기 전, 엄마에게 "엄마 죽지 마"라며 흐느꼈다. 오은영은 "금쪽이는 계속 엄마의 생존을 확인한다. 왜 이렇게 공포를 갖고 있는 거냐. 무슨 일이 있었냐"고 궁금해했다.

금쪽이 엄마는 "작년에 딸이 강아지 키우게 해달라고 5시간을 울며 졸랐다. 그게 한 달 동안 지속됐다. 내가 너무 힘든 나머지 딸 앞에서 목에 넥타이를 감았다. 그땐 그냥 아무 생각 없이 '내가 세상을 떠나면 모든 게 끝나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오은영은 "그걸 금쪽이가 본 거냐. 엄마가 좋으면서도 얼마나 불편할까. 아이의 고통이 이해된다. 아이가 자신 때문에 엄마가 그런 선택을 했다고 생각하고 자책하고 있는 거다"고 금쪽이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를 겪고 있다고 밝혔다.

오은영은 "아까 금쪽이가 먼저 출연 신청을 바랐다고 했잖냐. '오은영 선생님이면 내 마음을 알아줄 거야'라고 생각한 것 같다. 그래서 날 만나고 싶어 했던 거 아닐까 싶다. 나에게 '저 그런 애 아니에요. 너무 고통스러워요. 나 좀 도와주세요' 하고 싶었던 것 같다. 금쪽이는 여러 번 SOS를 보내고 있던 거다"고 덧붙였고 금쪽이 엄마는 눈물을 흘렸다.

이후 금쪽이는 혼자 인터뷰를 진행했다. 금쪽이는 "제일 무서울 땐 엄마가 죽고 싶다고 할 때. 예전에 목에 줄 같은 걸 감은 적 있다. 아직도 다 생각난다. 엄마가 진짜 죽을까봐 무서웠다. 엄마한테 미안하다고 하고 싶다. 회사도 못 가게 했으니까 말이다. 엄마는 나한테 없으면 안 되는 존재다. 고마운 존재다"고 솔직하게 마음을 털어놨고 금쪽이 엄마는 오열했다.

이에 오은영은 나비 포옹법, 음성 메시지로 금쪽이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치료를 도왔다. (사진=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캡처)

뉴스엔 한정원 jeongwon124@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